AMUSEMENT PARK

728x90
반응형

요즘 학교 생활을 하든 회사 생활을 하든 다들 노트북을 하나씩은 다 가지고 다니잖아요? 물론 전부 다는 아니겠지만,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노트북을 사용 중일 겁니다. 그만큼 워낙 다양한 가격대의 제품들이 나와 있고, 또 필요성이 그만큼 커졌기 때문일 겁니다.

 

그런데 잘 쓰고 있던 노트북이, 어느 순간 갑자기 켜지지 않는다면 얼마나 당황스러울까요 ㅠㅠ 특히 어떤 중요한 일을 앞두고 이러면 참 난감하겠죠? 그래서 오늘은 그럴 때의 해결 방법을 이야기 해 보려고 합니다.

 

 

 

 

참고로 이 방법은 전원부가 고장 났거나, 배터리 자체가 완전히 죽어서 더는 구동이 어려운 상태에 들어간 경우에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분명 충전도 어느 정도 되어 있었고, 사용했는데 노트북을 덮은 채로 잠시 다른 일을 하거나 가방에 넣고 이동했는데, 켜보니 갑자기 아무 반응이 없는 그런 경우에 대한 해결 방법입니다.

 

노트북 구매시 기본으로 제공 되는 충전기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먼저 노트북 전원이 완전히 꺼져 있는 상태여야 합니다.

그리고 배터리 착탈식이라면 배터리를 분리합니다. 배터리 내장형이라면 (아주 구형 모델이 아닌 이상 전부 내장형입니다) 해당되지 않습니다. 임의 분해는 위험할 수 있으니 이건 삼가셔야 합니다.

 

연결 되어 있는 마우스와 USB 등의 모든 장치를 다 뺍니다. 하나도 남김 없이 다 빼주세요. 그리고 노트북 전원 버튼을 최소 15초 이상 꾸-욱 누르고 있으세요. 눌렀다가 떼는게 아니라 꾸욱 누르고 있는 겁니다. 최소 15초 이상 진행을 해야 합니다. (제조사에 따라 1분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이런 다음 전원 케이블을 연결해서 노트북에 불이 들어오는지 확인합니다. 불이 들어오면 충전에 들어가는 것이니 이후 30분 가량 충전하게 둡니다.

 

만약 노트북에 충전 여부를 알려주는 LED가 없다면, 일단 전원 버튼을 눌러서 켜봅니다. 전원이 켜지고 정상적으로 부팅이 되면 다시 끄고 30분 이상 충전하게 둡니다.

 

참고로 이렇게 하면 전원 관련 이상이 있었던 걸 교정하고 배터리를 처음부터 다시 충전하게 되는 겁니다. 그래서 30분은 그냥 충전하게 두는 걸 권장합니다.

 

이렇게 해서도 켜지지 않는다면, 전원부 자체의 고장이거나 배터리 자체가 완전히 죽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서비스센터를 통해서 점검, 수리를 받아야 합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0

728x90
반응형

레노버 노트북이나 타블렛 제품들은 기본적으로 공장 출고 당시를 기준으로 보증 기간이 잡힙니다. 그래서 예를 들어 2020년 10월에 출고된 제품을 2021년 1월에 구매하더라도, 이 제품의 보증 기간은 이미 카운트 다운에 들어간 상태라서 구매자는 3개월의 손해를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걸, 구매 증빙을 통해서 보증 기간을 변경해야 하는데, 그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다만, 요즘에는 제품 구입 후 처음 사용하면 그때부터 자동으로 보증기간 카운트다운이 시작되기도 하는데, 먼저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를 알려드립니다.

 

warrantylookup - Lenovo Support US

 

warrantylookup - Lenovo Support KR

Lenovo Inc. View View

pcsupport.lenovo.com

이곳에서 시리얼 넘버를 넣으시면 언제부터 보증기간이 시작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구입 날짜와 다르다면 메일로 보증기간 변경 신청을 넣으면 됩니다. 참고로 시리얼 넘버는 LenovoVantage 앱이나 제품 박스 옆면 혹은 후면의 스티커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구매 혹은 실사용한 시점과 보증 시작 기간이 동일하다면 별도의 조치를 취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다른 경우에 한해서만 아래의 과정을 따르시면 됩니다.

 

 

 

1. 준비물

이름, 연락처, 구매 영수증 (캡쳐화면), 그리고 제품 박스

 

 

 

2. 메일 보내기

많은 판매처에서 메일 주소를 krsvc@lenovo.com으로 알려줬을 겁니다.

하! 지! 만! 여기가 아니라, 메일을 보내야 할 곳은 svc_kr@lenovo.com입니다.

 

 

3. 보내는 방법

메일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들어가야 합니다

이름 / 연락처 / 모델명 / 시리얼 넘버 / 구매 영수증 / 제품 박스 사진

 

여기서 이름이나 연락처는 개인정보를 넣으면 되는데, 모델명부터가 조금 어렵게 느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구입한 제품명을 "ThinkPad X1 Carbon" 이렇게 넣는 것이 아니라, 실제 제품 모델명 즉, 박스 뒷면이나 옆면에 붙어 있는 스티커에 쓰여 있는 모델명을 넣는 겁니다. 보통은 MO: XXXXXXXX 이런식으로 써 있습니다.

 

 

잘못된 예

Lenovo Tab M10 FHD Plus (X) - 이건 판매할 때 쓰이는 일반 소비자용 이름 일 뿐, 모델명이 아님

 

 

올바른 예

TB-X606X (O) - 박스에 붙어 있는 "MO." 부분 이름 (예시: ZA6J0000RS)

 

 

그 다음 구매 영수증인데, 이건 구입한 사이트에서 영수증을 띄워서 캡쳐본을 첨부하면 됩니다. 여기서 미니 꿀팁 하나! 창을 띄운 상태에서 ALT +PrtScn 키를 누르면 맨 위의 창만 깔끔하게 캡쳐 해낼 수 있습니다.

 

샘플

 

 

참고로 저는 혹시 몰라서 카드 전표까지 첨부해서 보냈습니다.

 

그리고 추가로 제품 박스 옆면이나 후면에 있는 스티커를 찍어서 첨부해야 합니다. 이 스티커에 MODEL, Serial Number 이런 문구와 함께 바코들도 함께 나와 있을텐데, 모델명과 시리얼 넘버가 보이도록 찍어서 첨부해야 합니다.

 

 

 

4. 보내고 나면

 

메일을 보내고 나면 위와 같은 자동 응답 메일이 옵니다. 정상적으로 메일을 받아 봤다는 뜻이죠. 그리고 처리 결과 또한 메일로 답장이 오기 때문에, 하루 정도 기다려 보시면 됩니다.

 

 

 

정상적으로 변경 절차가 완료되면, 위와 같은 형식으로 안내 메일을 받게 됩니다. 만약, 오랜 시간이 지나도 답장을 못 받으시는 경우, 해당 업무를 처리하는 콜센터 1670-0088으로 연락해 보시기 바랍니다. 정상적으로 연장이 되고 나면 맨 위에서 언급한 조회 사이트에 시리얼 넘버를 넣을 경우 연장 결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2

728x90
반응형

Engadget에 따르면 hp는 자사의 노트북 배터리들 가운데 일부가 사용중 화재 우려가 있어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3월부터 2016년 10월 사이 판매된 hp, 컴팩, hp 프로북, hp Envy, 컴팩 프리자리오, hp 파빌리온 노트북 101,000대가 그 대상입니다.


 


자신이 보유한 노트북의 배터리 바코드 숫자가 6BZLU, 6CGFK, 6CGFQ, 6CZMB, 6DEMA, 6DEMH, 6DGAL, 6EBVA로 시작하는 경우 리콜 대상입니다.


위의 목록에 해당하는 제품을 사용중이신 경우 hp의 리콜 안내 페이지(← 클릭)를 방문하셔서 안내 절차에 따라 안전하게 제품을 교환 받으시기 바랍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0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스튜디오 프레드의 후레드군입니다.


애플은 드디어 4년여간의 공백을 깨고 맥북 프로 제품군을 새롭게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공개된 제품을 보면 제가 이전 영상을 통해서 예측했던 내용 그대로인데요, 이번 제품을 어떻게 봐야 하는지 함께 다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13인치 모델과 15인치 모델

 


맥북 프로는 크게 13인치 제품과 15인치 제품 이렇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일반형과 고급형으로 한 번 더 나뉘면서, 제품이 총 5가지가 됩니다.  13인치 일반형과 고급형, 15인치 일반형과 고급형 이렇게   나뉘는데 13인치에서는 그것을 한 번 더 세분화 하여 일반형 고급형 최고급형 이렇게 3단계로 나누었기 때문에 전체 제품은 총 5가지가 되는 것입니다. 혹은 기본형 일반형 고급형 이렇게 부를 수도 있겠네요.





 

13인치 일반형 맥북 프로는 왜이럼?



13인치 일반형부터 살펴보면 좀 처참합니다. 여러분들도 이미 다 아시겠지만, 이번 맥북 프로의 큰 특징 중 하나가 바로 기능키에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는 점입니다.


런데 13인치 일반형에서는 터치가 아닌 기존의 물리적 기능키를 그대로 쓰고 있고, 터치 ID 센서도 탑재되지 않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애플이 모든 포트를 USB-C 타입으로 통일하고 두께를 줄이는데 목숨을 걸 것이라는 예상 그대로 여타 포트를 전부 없앴는데, 13인치 일반형에서는 그나마도 포트가 2개 뿐입니다.


 


물론 USB-C 타입 형태를 이용하면서도 이 자체로 썬더볼트 기능도 하고, 전원 잭 역할도 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지만, 절대적인 포트 개수 자체가 달랑 2개 뿐이라는 건, 너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두께도 그대로인데 포트 개수만 적다는 것은 단순히 옵션 장난질이라고 밖에는 해석할 수가 없겠죠.


디스플레이가 대폭 강화 되었다, 사양이 높아졌다 등등 장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시작 가격이 189만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건 돈 주고 사는 순간부터 바로 호갱이 된다고 말할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다른 제품군은 상태가 어떨까?




사실 13인치 기본형을 제외한 다른 제품들도 근본적으로 어마어마한 변화가 있는것이 아니고 그나마도  '프로' 라는 제품 이름에 어울리지 않는 수준의 업그레이드라고 생각합니다. 13인치 일반형을 제외한 모든 제품이 최대 350만원에 이르지만 포트는 4개 뿐이고 그나마도 이 중에서 하나를 충전용으로 사용하면 실제로 남는 포트는 3개 뿐입니다.


여기에 메모리 카드 리더기도 없고 라이트닝 포트나 일반형 USB 포트도 없기 때문에, 애플의 자사 제품인 아이폰 시리즈의 최신 모델인 아이폰 7을 연결 하려고 해도 별도로 어댑터를 구매 해야 합니다. 애플 액세서리 가격은 다 아실겁니다. 참고로 아이폰 7 연결을 위한 USB-C 라이트닝 케이블 가격은 49달러, 최소 5만원 돈입니다.


12인치 맥북 당시부터 정말 말이 많았던 버터플라이 키보드 탑재와, 제가 예상했던 모든 부품을 온보드 형식으로 만드는것이 그대로 적용되었습니다. 출고 당시부터 램과 SSD가 메인보드에 납땜되어 나오기 때문에 사용자가 임의로 변경할 수 없고 업그레이드도 할 수 없습니다. 유일한 방법은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 초기 주문시에 사양을 변경하는 것 뿐입니다. 그런데 애플 CTO는 가격이 자비가 없기로 워낙 유명해서 램 하나 올리는데 또 얼마를 받을지 안봐도 뻔합니다.


 


 

램과 SSD 모두 온보드....

 



온보드형  램과 SSD에 대한 우려는 지난 영상 때부터 계속해서 지적했던 사항입니다. 램은 상대적으로 죽는 확률이 적으니 일단 제외하더라도,SSD는 좀 이야기가 다릅니다. 하드디스크는 제품 수명이 다 할 때쯤이면 눈에 띄게 속도가 떨어지고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들리는 등, 최소한 나 죽어요- 하는 메시지를 보냅니다.


런데 SSD의 최대 문제는 물리적으로 소리가 나는 부분이 전혀 없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고장날지 전혀 알길이 없다는 점입니다. 특히 3년을 기점으로 많이들 제품이 죽는다고 하는데, 그 전에 갑작스럽게 사망하는 경우도 있고, 또 최소 189만원에서 최대 350만원에 육박하는 제품을 3년만에 교체 해야한다고 생각하면 좀 심각하다고 할 수 있겠죠.







애플은 제품 가격이 얼마든간에 무조건 달랑 1년짜리 보증만 제공하니까요. 애플 케어를 구매하면 된다고 하는 분들 있으실까봐 말씀 드립니다. 애플케어 맥북 프로용은  13인치 제품에는 25만원, 15인치 제품에는 39만원입니다. 그럼 최소가격 224만원에서 최대 389만원짜리 노트북을 사는겁니다.


 

추가>


그런데 현재 추가적으로 밝혀진 사항으로 13인치 기본형 즉, USB-C 포트가 2개만 달려 있고 터치키가 없는 제품에서는 애플의 '온보드'라는 설명과 달리 SSD를 별도로 제품에서 분리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이게 기본형 모델에만 해당되는 이야기인지 혹은 전체 제품에서 모두 적용이 되는 사항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습니다.


또한 분리가 가능하다면 '온보드'라고 표기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아직은 검증된 바가 없습니다. 다만, 기존의 맥북 프로 라인업에서 사용하던 방식 보다 훨씬 분해하기가 어렵다고는 합니다.

 



어쨌거나 이번 맥북 프로는 스피커 강화, 디스플레이 강화, 사양 업그레이드, 독특한 방식의 터치형 기능키 탑재, 터치 ID 적용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텔의 7세대 카비레이크 칩셋이 출시된 시점에서 여전히 6세대 스카이레이크 제품을 탑재하고 나왔다는 점, 프로 제품이라고 하면서 13인치 모델은 최소 189만원에서 최대 249만원에 이르는데 기본 램을 8기가만 제공한다는 점과 인텔 내장 그래픽으로만 구동 된다는 점, 15인치 모델은 299만원에서 352만원에 이르는데 외장 그래픽이 고작 라데온 프로 450 455라는 점 등은 너무나도 실망스럽습니다.


또 두께를 얇게 만들면서 모든 포트를 다 희생시켜서 규격 상으로는 USB-C 타입으로 통일 했고 메모리 카드 리더기도 없고, 심지어는 아이폰도 그냥은 연결이 안 되는 말도 안되는 상황을 연출했습니다.


 


OS의 완성도에 대해서도 끊임없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애플이 하드웨어도 점점 스펙과 옵션으로 장난질만 늘어간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개인적으로는 10년 가량 애플 제품을 쓰다가 전부 다 처분하고 윈도우 기반 PC를 사용하면서 해방감을 느끼고 있는데, 그 오랜 시간 동안 늘 겪었던 파일 이름 한글 깨짐 문제를 비롯하여 각종 오류들이 아직도 OS차원에서 개선되지 않고 있고, 파인더의 고질적인 불편함은 인지를 하고 있는지 조차 모르겠으며 혹여라도 한 번이라도 커널 패닉이 발생하면 그 원인 조차 찾을 수 없는 현상은 아직도 그대로입니다.


 


애플이 지금은 아이폰을 기반으로 꾸준한 실적을 올리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 이름과 명성에 걸맞는 사용자 중심의 제품들을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것이 제 바람입니다. 지금까지 늘 자신들의 방식에 사용자들의 적응을 강요 해 왔고 일방통행만을 해 왔지만 이제는 좀 달라져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 외에



참고로 이번 맥북 프로에는 전원 버튼이 없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터치ID 센서 부분이 전원 버튼 기능도 수행한다고 하죠. 어쨌거나 애플에서는 이번 맥북 프로의 전원을 켜는 방법을 별도로 한번 더 소개하고 있는데, 다음과 같습니다.


전원 케이블을 연결하거나 연결하지 않았을 때, 맥북 상판을 열면 전원이 켜집니다.


전원이 연결된 상태에서 외부 모니터를 연결 하였을 때 제품 전원이 켜집니다.


출처: 애플 공식 문서


------------------------------------------------------------------------

추가>


현재 맥북 프로 13인치 모델에서 어처구니 없는 문제가 있고, 이는 종특이라고 합니다. USB 포트 양쪽이 서로 속도가 다르다는 것인데 어떤 증상인지 직접 확인 해 보시기 바랍니다. 클릭하시면 해당 글로 넘어갑니다. 


-------------------------------------------------------------------------



글이 길어서 보기 힘드셨던 분들께는 영상으로 한 방에 정리 해 드립니다 :-)




728x90
반응형

Comment +0

728x90
반응형




이번에 전해드릴 소식은 맥북 프로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애플에서는 현지 시각으로 내일 (27일) 새로운 맥북 프로 제품군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인텔의 최신 7세대 프로세서 카비레이크 시리즈가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그러면서 동시에 일반형 USB 포트 제거, USB-C포트로 전부 대체, 맥세이프 포트도 USB-C 포트로 변경 등등 예상되는 사양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이번에는 맥OS 시에라 업데이트 내역을 살펴보던 중, 맥북 프로에 관한 이미지와 일부 사양이 포함되어 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저도 예상을 하고 영상을 만들었던 기능키 (F1~F12) 의 OLED 터치 디스플레이 적용은 사실상 확정이 되었고, 추가로 터치 ID 센서가 들어간다는 점이 새롭습니다.



OLED 터치식 디스플레이가 들어갈 기능키 영역입니다. 원래 일반적인 노트북이라면 F1키부터 F12키까지 배치가 되어 있어야 하는 곳입니다.

그리고 오른쪽 상단에는 전원 버튼에 터치 ID 기능을 넣은 버튼이 탑재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한 가지 더 주목해야 하는 사실은, 키보드입니다. 잘 보시면 키보드가 상당히 얇게 그리고 다소 눌려 있는 모습인데요, 이건 12인치 맥북에서 처음 탑재한 이른바 버터플라이식 키보드로 키 감이 너무 안 좋고 얇아서 불편하다는 후기가 많고, 저도 개인적으로 굉장히 싫어하는 키보드인데 이걸 결국 예상대로 고집해서 넣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이 방식의 키보드는 혹여라도 문제가 발생했을 때 키 캡 하나하나를 뜯기도 매우 어렵고 내부적으로 다리가 부서진다든가 하는 내구성 논란이 계속해서 제기 되었는데, 이 문제를 해결했을 것 같지는 않고, 언제나 애플이 그렇듯 디자인을 위한 고집을 부렸을 것으로 보입니다.


병적으로 두께에 목숨을 거는 애플이다보니.....


그리고 터치ID 센서도 사실 특별히 새로운 것은 아닙니다. 이미 윈도우 기반 노트북에서는 지문 인식 센서가 도입된지 수 년이상 지났고 저도 씽크패드에 지문인식 센서가 있는 제품을 쓴지 오래 돼서 전혀 놀랍지는 않습니다만, 애플에서 도입하고 소개하면 엄청난 신기술인것처럼 홍보를 하죠 ㅎㅎㅎ


터치식 기능키도 이미 2014년도에 레노버에서 나온 카본 x1 시리즈에 도입 됐다가 유저들의 반발이 심해서 결국 일반형으로 돌아온 바가 있습니다. 과연 애플에서는 이를 어떻게 극복할지 기대가 되네요.



728x90
반응형

Comment +0

728x90
반응형

전세계 노트북 시장의 강자인 레노버, 특히 비즈니스 노트북 시장에서는 압도적인 지위를 자랑하고 있는 레노버가 씽크패드 노트북 시리즈의 배터리 리콜을 실시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해당 리콜 실시는 2014년 3월 27일 발표가 되었는데, 기간을 좀 더 연장하여 계속해서 문제가 되는 제품의 수거와 새제품 제공에 힘을 쓰고 있는 모습입니다.


문제가 되는 배터리는 2010년 2월부터 2012년 6월까지 ThinkPad 노트북 시리즈에 탑재가 되어 제공 되었다고 하니, 최근에 노트북을 구매하신 분들께는 해당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기간 동안에 다음의 제품들을 구매하여 사용중이시라면 반드시 리콜 필요 여부를 확인 해 보시기 바랍니다.



Edge 11, Edge 13, Edge 14, Edge 15, Edge 120, Edge 125, Edge 320, Edge 325, Edge 420, Edge 425, Edge 430, Edge 520, Edge 525, Edge 530


X200, X201, X200S, X201S, X220, X220T, X100E, X120E, X121E, X130E, X131E 


T410, T420, T510, T520


W510, W520


L412, L420/421, L512, L520



문제가 되는 배터리인지 여부는 레노버에서 제공하는 별도의 진단 프로그램을 통해서 정확하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진단 프로그램은 [여기]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배터리가 교체 대상인지 여부를 확인하게 되며, 문제가 있을 경우 어떤 절차에 따라 교환을 받을 수 있는지 안내를 해 줍니다.


참고로 노트북은 배터리를 빼고, 전원만 연결해서도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제품을 교환 받을 때까지는 안전을 위하여 그렇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해당 되시는 분들께서는 안전을 위해 배터리를 교환 받으시기 바랍니다.



이에 관해서는 [여기]를 통하여 다시 한 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