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유럽

(16)
독일의 로마 도시, 마인츠 둘러보기 마인츠는 독일에서 트리어와 함께 가장 오래된 도시들 중 하나입니다. 기원전 14세기 ~ 기원전 9세기까지 켈트족의 거주지이기도 했고, 이후에는 로마군의 점령 이후 모군티아쿰 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다가 지금의 마인츠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그 만큼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도시죠. 여기서 잠깐? 트리어를 아직 모르신다구요? 여기에서 살펴보세요! 독일 안의 작은 로마 트리어 보러 가기 독일에는 16개의 주가 있는데 마인츠는 Rheinland-Pfalz (라인란트-팔츠) 주의 수도로 인구는 약 20만 정도 됩니다. 우리로 치면 작은 시골마을 같겠죠? 하지만 대도시가 발달하지 않은 독일에서는 소도시로 분류하지는 않습니다. 위치는 프랑크푸르트에서 살짝 서쪽입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는 30~40분 정도 거리에 있습니다...
Tour de Coblence 2 독일 코블렌츠 여행기 2 제가 갔을 당시에는 한창 파이프 오르간 복원/수리를 위한 모금을 하고 있었던 St. Kastor 입니다. 네 여기도 성당입니다.....코블렌츠에서는 성당 투어를 하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러는 와중에 조금 걷다보니 날씨가 다시 조금씩 맑아지기 시작했고 드디어 도착한 대망의 도이체스 에크 입니다. 후.....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일단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커서 놀랐습니다. 그리고 계단을 올라가면 내부로 들어갈 수 있는데 안에서 비스마르크 동상을 바라 보면 또 한번 놀라게 됩니다 (왼편에 사람하고 비교하면 꽤 크다는 걸 알 수 있죠) 위에서 내려다보면 이런식의 모습입니다. 도이체스 에크에서 '에크 (Eck)'는 모서리, 귀퉁이를 말하는데 저 뾰족한 부분을 가리켜서 하는 말입니다. 그리고 함께 있었던 독일의 ..
독일 안의 작은 로마, 트리어 (Trier) 크게 보기 독일은 프랑스나 이탈리아처럼 크고 멋진 도시들은 많지 않습니다. 통일된 국가를 형성한지 오래 되지도 않았고 군소 국가들 많았던터라 도시들도 그만큼 작고, 지방색들도 강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독일의 진짜 매력은 그런 소도시들에서 나오기 마련이죠. 그래서 독일은 가이드 책자만 보고 대도시를 둘러봐서는 아무것도 볼게 없다는 이야기들이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오늘은 독일 라인란트-팔츠 주의 소도시 트리어 (Trier)로 가보겠습니다. 독일의 서남부 끝에 위치한 트리어는 룩셈부르크와 다리 하나를 두고 있습니다. 차를 타고 가면 큰 문제가 없지만, 기차를 이용할 경우 교통이 좀 불편합니다. 프랑크푸르트와 마인츠에서는 바로가는 기차가 없습니다. 독일 전체를 놓고 보면 트리어는 이렇게 독일과 룩셈부르크 경계..
디즈니 성의 모티브가 된 백조의 성을 만나다 독일 뮌헨의 남서부에 위치한 인구 1만 5천의 소도시 퓌센 (Füssen). 이곳은 월트 디즈니 성의 모티브가 된 것으로 알려진 백조의 성 (Neuschwanstein; 노이슈반슈타인) 이 있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크게 보기 뮌헨에서 차로 가도 2시간 가량이 걸리는 곳입니다. 퓌센에 가는 방법은 두 가지 입니다. 당연히 고속열차는 없고 RE (Regional Express 레기오날 익스프레스) 를 타거고 한 번에 가거나 RB (Regionalbahn: 레기오날 반) 을 타고 Buchloe 에서 한번 갈아타거나 둘 다 시간은 2시간 정도로 비슷합니다- 어차피 도시가 너무 작다보니 인근지역을 거지반 다 서기 때문이죠 :-) 여기서 잠깐, 독일 열차 티켓에 대해 궁금하시다구요? 그럼 여기를 참조하세요! 크게 ..
독일 뮌헨, 길거리에 맹수가 있다? 서울의 인구는 천만이 넘는다고 하죠? 그리고 서울 경기를 포함하면 무려 2천만에 가까운 인구가 수도권에 밀집 해 있습니다. 엄청나죠. 그런데 유럽의 중심 국가 중 하나인 독일은 특정 도시에 인구가 밀집한 경우가 참 드뭅니다. 워낙 지방이 잘 발달 해 있고, 애시당초 중앙집권적인 하나의 나라로 구성되어 있지도 않기 때문입니다. 독일의 대도시 중 하나로 꼽히는 뮌헨만 해도 인구는 고작 130만 입니다. 유럽 금융의 중심지라고 하는 프랑크푸르트의 경우 약 60만 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보면 귀여운 수준이죠 ^^; 어쨌거나 오늘은 뮌헨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만, 사람들이 뮌헨에 가면 호프 브로이 하우스라든가 시청 앞 광장 등등 여러군데 많이 돌아다니지만 정작 놓치고 있는 것이 하나 있어서 소개합니다. 바..
유로화 동전의 숨겨진 비밀? 유로화는 스위스와 영국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유럽 주요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는 통화 입니다- (스위스는 그나마도 돈이 세로로 길게 디자인 된 희한한 스위스 프랑을 사용중입니다) 5유로, 10유로, 20유로, 50유로, 100유로, 200유로, 500유로 이렇게 지폐로 나오고 5유로 이하 단위로 1센트, 2센트, 5센트, 10센트, 20센트, 50센트, 1유로, 2유로는 동전으로 나옵니다. 오늘은 바로 이 유로화 동전에 담긴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유로화 동전, 받고 보니 제각각? 이것이 1유로짜리 동전 뒷면입니다 그리고 이건 앞면이구요- 1 EURO 라고 선명하게 보이네요 그리고 이건 10센트짜리 동전의 뒷면입니다 10센트짜리 동전 앞면입니다. 10 EURO CENT 라고 된 것이 보이네요- 위의 ..
독일에는 어린이를 위한 먹는 달력이 있다? 독일에서 오래 살면서 수많은 것들을 보고 배웠고 또 새로운 것들도 많이 접했지만, 특히나 크리스마스에 대해서는 정말 많은 것들이 다르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크리스마스가 우리나라 큰 명절 같은 느낌이다보니 선물도 많이 주고 받고 연락도 주고 받고 특히나 어린이들에게는 최고의 날이 되곤 합니다. 오늘 소개할 것은 크리스마스에 연관이 있는 것입니다. 일단 Advent 라는 걸 알아야 하는데 라틴어 Adventus에서 온 말로, 영어로 coming 입니다- 그래서 우리 말로는 강림, 강림절 이렇게 번역을 하는 것 같네요. 크리스마스가 되기 4주 전부터 4번에 걸쳐서 일요일을 셉니다. 즉, 예수가 오기전에 4번의 일요일을 카운트 다운 한다고 해야 할까요? 지난 일요일이 첫번째 Advent였죠. 어쨌든, 이렇..
2011 가을, 그리고 독일 갑작스럽게 일이 생겨서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이 다시 독일에 후다닥 다녀오는 일이 있었습니다. 갔던 일도 잘 처리 되었고 와서 해야 할 일도 잘 돼서 갑자기 기분이 많이 좋습니다 :) 이번주 내내 스스로 오프를 선언하고 하고 싶은 일들 잔뜩 하고 쉴 수 있다는 점도 정말 좋네요 ㅎ 어쨌거나 이번에는 다녀오면서 찍은 이런 저런 사진들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모든 사진은 Eastman Kodak z8612IS 모델로 촬영했으며, 실력은 부족하지만 나름대로의 노력이 들어 있기 때문에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습니다. 어디서든 불펌 사진을 보시면 꼭 알려주세요- 어쩌다보니 또 루프트한자 독일 항공입니다 ㅡㅡ; 아주 어렸을 때 미국 갈 때 아시아나를 탄 한 번 뺀 다음부터는 항상 루프트한자만 타게 되었고 이번에도 또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