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독일 여행, 열차 티켓에 대해서 알아보자!

독일

by 후레드군 2016.03.09 02:18

본문



요즘은 유럽 배낭 여행을 다니는 분들이 상당히 많죠-


특히 유럽은 국경을 넘나드는 일이 매우 쉬워서 한 번에 여러 나라를 둘러보고 올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유럽 국가 내에서도 교통편이 잘 발달 해 있지만, 유럽연합 국가들 사이에서도 워낙 교통편이 잘 연결되어 있어서 이를 아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유럽 여행시 아마도 가장 큰 어려움은 바로 언어가 아닐까 합니다.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등등 수많은 언어가 혼재 해 있기 때문이죠. 그래도 걱정할 필요가 없는게, 어느 나라에서나 영어는 일정 이상 통하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유럽 국가들 가운데에서 경제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가장 앞서가는 나라로 꼽히는 독일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하는데, 그 중에서도 독일에서 열차 티켓을 구매하는 방법과 티켓 자체의 생김새, 사용방법 등에 대해서 상세하게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준비 되셨나요? :-)


-------------------------------------------------------------------------------------------




일단 여러분들이 프랑크푸르트 국제공항이나 뮌헨 혹은 베를린 국제공항 뿐만 아니라 크고 작은 기차역에서 수시로 만나게 되는 티켓 자동판매기입니다. 1번은 동전 투입구, 2번은 신용카드 투입구, 그리고 2번 밑의 부분은 지폐 투입구, 3번은 티켓과 영수증이 나오는 곳입니다.


그리고 왼편에는 디스플레이가 있고 오른편에는 숫자패드가 있어서 카드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경우 사용할 수 있습니다.


참 다행스러운점은 이 기계에서 영어로 메뉴를 바꿀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영국 국기를 선택하시면 영어로 메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기인 성조기 아이콘이 없다고 당황하지 마시고, 영국 국기인 유니언잭 아이콘을 터치 하세요! 그럼 영어 메뉴로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만일 직접 DB (Deutsche Bahn; 독일 철도공사) 이라고 씌여 있는 곳에 가셔서 티켓을 구입하시면 위와 같이 생긴 티켓을 줄겁니다. 여기서 VON (from; 출발지) NACH (to; 도착지) 를 확인할 수 있고 몇등석을 타는지 (Class)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카운터 영업 시간이 끝난 뒤에 티켓을 사야하거나, 혹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마냥 기다릴 수 만은 없는 경우 자동 판매기를 이용할 수 밖에 없죠. 그리고 사실 카운터 직원들이 하는 영어를 알아 듣기가 더 어려운 경우가 있어서 차라리 글로 보면서 할 수 있는 자동판매기가 더 쉬울 수도 있습니다. ^^;;





자동판매기에서 티켓을 구매하면 위와 같이 나옵니다. 빨간 네모칸 부분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잘 살펴보셔야 합니다. 일단 맨 위의 Gültigkeit 부분은 유효기간을 말합니다. 독일에서는 날짜를 표기할 때 일, 월, 년 순으로 표기를 합니다. 따라서 16.10.11 이라면 16일, 10월, 11년 즉, 2011년 10월 16일 이라는 말입니다. 유효기간이 확실한지 꼭 체크 해 보시고!


Kl. 2, 1 Erwachsene 이는 Klasse 2 즉, 2등석 (일반석)을 말하고 1 Erwachsene는 성인 1명을 말합니다. 독일의 열차에는 1등석과 2등석으로 자리 구분이 있으므로 구분해서 티켓을 구매하셔야 하고, 만일 자리 예약을 해서 가는 경우라면 2등석 티켓을 가지고 1등석에 타면 안됩니다.


다음으로 ICE 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는 열차 종류를 말합니다. Inter City Express의 약자로 독일의 고속열차를 말합니다. 흔히 '이체'라고 말을 하는데 이는 잘못된 표현입니다. ICE는 독일어로 '이체에'라고 읽습니다. IC (Inter City; 이체) 라는 열차는 따로 있습니다. 이외에도 S-Bahn (에스반), Regionalbahn (레기오날 반), Regionalexpress (레기오날 익스프레스) 등의 다양한 형태가 존재합니다. 일반적으로 S-Bahn이나 Regionalbahn은 모든 역에서 다 정차를 하는 열차이고, Regionalexpress는 근거리 급행열차로 가까운 인근 도시들을 다니지만 중요한 역에서만 서는 열차입니다. 그리고 IC는 지금까지 언급한 다른 열차들 보다 빠르며 중앙역 혹은 도시 사이사이의 한두개의 역에서만 정차하는 고속형 열차입니다. 마지막으로 ICE는 거의 대부분 중앙역에만 정차하고 중간중간에 중앙역이 아니더라도 동선상의 주요 도시에 한번씩 정차하는 고속철도 입니다. 빠른 속도로 주행하면서도 안정적이고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IC와 ICE에는 비스트로 혹은 레스토랑 칸이 있을 수 있고 여기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필요한 경우 음료만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다음으로 VON / NACH 라고 적힌 부분은 from / to 입니다. 즉, 출발지와 최종도착지 입니다. 위의 티켓에서는 Frankfurt (M) / Flugh.과 Mannheim Hbf.라고 되어 있네요.


여기서 Frankfurt (M) Flugh. 은 프랑크푸르트 공항역을 말합니다.


참고로 (M)이 붙은 이유는 독일에 프랑크푸르트라는 도시가 두 개가 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들이 흔히 알고 있는 프랑크푸르트는 Frankfurt am Main 입니다. 간단하게 이야기 하면 마인강변 프랑크푸르트 입니다. (라인강이 아니라 마인강이 따로 있습니다) 그리고 독일의 북동부 끝에 Frankfurt an der Oder 라고 하여 오더강변의 프랑크푸르트가 또 있습니다. 그래서 마인강변의 프랑크푸르트라는 것을 표기하기 위해 Frankfurt (M) 이라고 쓴겁니다.


Flugh. 은 독일어 Flughafen의 줄임말로 공항을 말합니다.


도착지로 나와 있는 Mannheim Hbf.에서 앞의 Mannheim은 만하임이라는 도시이고 Hbf.는 Hauptbahnhof (Central Station) 중앙역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여러분들이 도시간 이동을 하실 때는 항상 중앙역으로 가셔야합니다.


VIA는 중간에 열차가 거쳐가는 도시들을 말하고


맨 오른쪽 하단에는 최종 금액이 써 있습니다. 금액이 정확한지 확인 해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티켓을 구매하고 나면 위와 같은 티켓 하나가 또 나오는 수가 있습니다. 이게 뭔지 몰라서 버리는 경우들이 있는데 절대 버리지 마세요.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답니다.


일정 이상 장거리를 이동하게 되는 경우, 최종 목적지인 도시에서 버스나 트램 (노면 전차, 독일어로는 Straßenbahn; 슈트라센반 이라고 합니다) 혹은 지하철을 1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을 추가로 제공합니다. 대신 조건이 두 장의 티켓을 함께 소지해야하며, 최종 목적 도시 도착 시간으로부터 1시간 이내에 연장선 상에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예를들어 이런식입니다. 전라도 광주에서 서울로 KTX를 타고 올라와서 용산역에서 내린 후에 지하철로 갈아타서 홍대를 간다고 해봅시다. 그러면 광주 송정역에서부터 서울 용산역까지의 KTX 티켓을 구매하면, 용산역에서부터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1회 승차권을 무료로 제공한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일정의 연장선 상에서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도착 1시간 이내에 사용해야하며, 방향도 동일해야합니다. 무슨말인가 하면, 광주에서 용산역에 도착해서 용산역에서 어디론가 가는 연장선으로 탈 수는 있지만, 1시간 이내라고 하여도 다른 곳에서 놀다가 용산역으로 돌아오는 열차에 이 티켓을 사용할 수는 없다는 말입니다. 진행 방향이 동일해야 합니다. 즉, 목적지의 중앙역에 도착한 다음 1시간 내에 걸어서 다른 곳을 다 보다가, 피곤해져서 트램 타고 중앙역을 갈 때 위의 티켓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주의해야 합니다.




그 외에도 버스나 트램, 지하철 전용으로 사용하는 티켓은 이런식으로 생겼는데 도시마다 형태가 조금씩 다를 수는 있습니다. 이 티켓을 이용하는 경우 차량에 탑승한 후에 즉시 티켓의 화살표 방향으로 스탬프 기계에 넣고 탑승 시간을 찍어야 합니다. 언제 탔는지 확인하기 위함입니다. 1회용이므로 중복 사용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티켓을 소지하고 있더라도 시간을 찍지 않으면 무임승차로 인정하여 벌금을 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그 외에 인터넷으로 열차 정보를 미리 조회 해 보거나 예약하고자 하는 경우 독일철도청의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됩니다.


독일철도청의 영문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해 보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정말 중요한 사실 한 가지!!!!

  - 독일에서는 24시간제 표기를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 말인즉슨 오후 6시는 18시라고 표시 합니다. 따라서 만일 오후 5시 열차를 예약하고 싶은 경우 17시로 선택해야 합니다. 그냥 05시를 선택하면 새벽입니다. 이거 때문에 간혹 티켓과 열차를 잘못 예약하시는 경우들이 발생합니다. 주의하세요! 



마지막으로 독일철도청에서는 한국예약센터를 따로 계약을 맺고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을 통하여 문의를 하실 수도 있지만, 별도의 수수료 등이 청구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독일 여행 준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









'독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즈니 성의 모티브가 된 백조의 성을 만나다  (15) 2016.03.18
독일 뮌헨, 길거리에 맹수가 있다?  (12) 2016.03.18
독일 여행, 열차 티켓에 대해서 알아보자!  (3) 2016.03.09
오래된 사진을 정리하다-  (12) 2010.08.02
der Spiegel  (4) 2010.05.16
Luedenscheid  (4) 2010.03.13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6.03.09 16:5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6.03.30 23:52
    기차를 10번이상 타도 잘 몰랐습니다. 하지만 항상 궁금했습니다.
    그리고 한번에 도착하지를 않고.
    중간에 바꿔타야하는데 .어떻게 알수있는방법. 등등도
    오늘 너무 좋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참고로 종일권.5명이타는권.주말권.한달권등도 다음에 꼭 부탁드립니다.)
    • 프로필 사진
      2016.03.31 00:31 신고
      도움이 되었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

      앞으로 더 좋은 컨텐츠로 인사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