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뉴 아이패드, 국내 소비자만 봉이다? 드립치지 마라

IT 분야

by 후레드군 2012.03.19 19:33

본문

매번 애플 제품이 출시 될 때 마다 나오는 드립이 이번에도 또 등장했습니다.

바로 "국내 소비자만 봉이다" 라는 식의 드립니다. 혹은 "한국만 천대" / "우리나라 무시하나?" 이런 식입니다. 도대체 얼마나 피해의식이 심한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런 기사도 많고 또 잘 모르고 그냥 믿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이번에 출시된 아이패드를 가지고도 이런 드립이 나왔습니다. LTE 망 사용이 가능한지 여부를 놓고 말입니다. 기사의 내용은 쉽게 말해서 국내에서는 LTE 망을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반쪽짜리 아이패드다 라는 말입니다.


기존의 아이패드 판매량은 어땠나

일단 아이패드는 항상 두 가지 모델로 출시가 됐습니다. 바로 WiFi 전용이냐 아니면 여기에 3G 데이터 통신까지 가능한 모델이냐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모델이 더 많이 팔렸을까요?

technologizer.com 의 조사에 따르면 WiFi 버전이 전체의 62% 그리고 3G 통신까지 가능한 버전이 나머지 38%를 차지 했습니다.

wifiipad.org 의 조사에 따르면 WiFi 버전이 전체의 69% 그리고 3G 통신까지 가능한 버전이 나머지 31%를 차지 했습니다.

즉, WiFi 버전이 두배 가까이 많이 팔렸다는 말입니다.

이렇듯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WiFi 버전을 택하고 실제로 WiFi 버전이 3G 버전 대비 100달러 이상 저렴합니다.

이번에 새로 나온 아이패드는 3G 로 그치지 않고 여기에 LTE가 가능한 모듈을 탑재했다는 점이 다릅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소비자들은 WiFi 전용 모델을 주로 구입하기 때문에 애시당초 "국내에서 LTE 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반쪽짜리다" 라는 식의 논리는 힘을 얻기가 어렵습니다. 다수의 소비자들은 기존에 사용하던 패턴에서 달라질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LTE 사용불가, 한국 소비자만 봉인가?


독일의 대표적인 시사잡지 Spiegel 의 홈페이지입니다. 여기에서도 iPad의 LTE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Das neue iPad kommt in Deutschland nicht auf Höchstgeschwindigkeit.
새 아이패드가 독일에 나오지만 최고 속도는 아니다.

LTE를 독일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바로 다음 문장으로는

Weil sein Funkchip nicht alle internationalen Standards beherrscht, (후략)
아이패드의 구동칩이 모든 국제적인 표준 규격을 지원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아이패드 관련 애플의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습니다.


출처: http://support.apple.com/kb/HT5205

iPad Wi-Fi + 4G supports 4G LTE connectivity when used with the following carriers:
iPad Wi-Fi + 4G 버전 (LTE 버전) 은 다음의 이동통신사와 함께 사용될 때 4G LTE 연결을 지원합니다.

라는 문구와 함께 캐나다의 이동통신사 3개 그리고 미국의 이동통신사 2개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어서

iPad Wi-Fi + 4G does not support LTE in any other countries, carriers or networks.
iPad Wi-Fi + 4G 버전 (LTE 버전) 은 다른 어떤 국가, 통신사 혹은 네트워크의 LTE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라고 되어 있습니다.

이런데도 마치 한국에서만 사용이 불가능하고, 한국 소비자만 봉으로 안다 라는 식의 논리를 펼치면서 소비자들에게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마치며

분명 국내에서도 LTE를 사용할 수 없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아쉬운 부분입니다. 하지만 앞서 밝힌바처럼 기본적으로 유심칩을 꼽아서 사용하는 3G 혹은 4G LTE 버전보다 와이파이 버전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훨씬 많다는 점과, 북미를 제외한 다른 어떤 나라에서도 사실상 LTE를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을 보면 (기자들과 헛소문을 퍼뜨리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국내 소비자들만 허수아비가 되는 것이 절대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런 문제는 애플과 애플의 제품을 좋아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의 문제와는 전혀 별개입니다. 사실 전달이 얼마나 제대로 되느냐의 문제이고, 잘못된 정보로 대중을 호도하는 매체들의 태도에 대한 문제입니다. 이런 의도가 없다면 사실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고 카더라 통신에 가까운 저급한 수준의 기사를 써내는 기자들의 자질에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주시면 계속적인 블로그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3.19 20:07
    LTE는 주파수 문제이지 국내소비자에 대한 차별은 아니지요.. 하지만 애플이 국내소비자를 다른 나라에 비해 업신여기고 있는 건 맞기 때문에 충분한 의심의 여지가 있습니다.
    만약 다른 나라에 판매하는 뉴아이패드에서 LTE주파수를 조정하여 판매하고 우리나라에서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ㅋㅋ 난리나겠지요. 향후 어떻게 진행되는지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3.20 00:03 신고
      글쎄요 한국을 특별히 업신여긴다는 생각은 조금도 들지 않습니다. 유독 우리나라 소비자들과 언론들이 뭐만 하면 우리 무시한다고 난리인데 피해의식이 심한건지 저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일단 인구가 5천만이 채 안되고 그 중에서도 애플의 주요 사업인 매킨토시 판매량이 전체 PC 점유율의 1%가 채 안되는 나라인데다가 소비자 기호는 까다롭고 이런 상황에서 특별히 더 배려해주고 말고 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딱히 차별하고 있다고 느끼지도 않는 것이, 일단 모든 애플 제품에 100% 한글을 지원하고 있고 애플 제품들을 구분 없이 출시 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그렇습니다.

      단지 국내 판매량이 애플 입장에서 봤을 때 전체적으로 미미한 수준이고 최근에 들어서야 아이폰 판매가 늘어서 관심이 늘어가는 정도이기 때문에 다른 주요 판매국들 (예: 미국 일본 독일 중국 등 애플 제품이 국내 대비 월등하게 많이 팔리는 나라) 보다 우선적으로 제품을 출시할 이유가 없습니다.

      이건 반대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미국과 동남아 중 어디에 먼저 제품을 출시할 것인가 혹은 어디에 더 집중적으로 전략을 구사할 것인가를 따지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동남아 소비자들을 천대하거나 무시하는 것이 아닙니다. 기업의 입장에서 어디에 우선순위를 둘 것인지 차원의 문제이지 이걸 가지고 무시당했다 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유독 우리나라에서 뭐만하면 애플이 우리나라 무시한다 말이 많습니다.

      국내 유명 전자제품 업체들이 스펙 장난질 하고 가격 장난질 하는 것이야 말고 국내 소비자를 무시하고 우롱하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애플은 그런짓은 안 했잖습니까- 제품 자체가 비싸기는 하지만 스펙 가지고 내수용 수출용 다르게 하는 일도 없고 이번 스마트폰 보조금, 판매 장려금 장난질 하는 것에서도 나왔듯이 그런 출고가 꼼수도 없었고.....

      애플이 도덕적인 기업이다 아니다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적어도 기업의 전략 차원에 충실하고 있는 것일 뿐 결코 무시하고 말고의 차원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3.19 20:29 신고
    ㅋㅋ 통신사 입장에서는 그렇지요... 아이패드에도 lte 쓸 정도라면 Lte 제속도도 안나오는 상활 될 듯해요..와이브로도 10m 어쩌구 저쩌구하더니 실 제 속도는 2m 조금 넘을까 말까에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2.03.27 12:18 신고
      보통 스마트폰에서는 벤치비를 기준으로 속도 테스트를 하는데 LTE는 30메가 이상 나옵니다. 잘나오는곳은 60메가에 육박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실제 사용시의 속도를 말씀하셨는데 집에서 사용하는 100메가급 광랜도 실제 속도와는 차이가 있듯이 이는 테스트 하는 방법과 기준의 차이일 뿐, LTE가 3G 보다 확연하게 빠른건 사실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3.23 14:15 신고
    음...A/S관련에서 애플 리테일 스토어가 없다는건 어느정도 문제점이 제기될수 있겠지만...정말 와이파이버전과 3G/LTE버전의 판매량 차이를 봐서는 LTE를 지원안한데도 별 문제점은 못느끼겠는걸요?;;
    LTE는 무제한도 지원을 안하니 딱히 메리트도 없지만요...(아이패드는 3G도 무제한이 없었던거 같기도...햇갈리네요;;)
    • 프로필 사진
      2012.03.27 12:21 신고
      애플 리테일 스토어가 없다는 것과 A/S 문제를 연계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증수리기간 역시 대충 너그럽게 봐주기도 하고 합니다만 외국의 경우 반드시 영수증을 지참해야 하고 영수증에 찍힌 날짜를 기준으로 계산합니다. 영수증이 없을 경우 공장 출고 시점을 기준으로 계산합니다. 애플은 이 방식을 그대로 국내에도 사용하고 있으며 리테일 스토어가 들어온다고 해도 달라질 것은 없습니다.

      또한 삼성 LG등 국내 업체들이 (사실 이미 제품 가격에 다 포함되어 있는 것입니다만) 유상 수리 대상도 어지간해서는 무상수리를 해 주면서 소비자들은 착시 현상을 겪고 있는 것입니다. 이미 돈을 다 낸 것인데도 "국내 업체는 무상으로 다 해준다" 라는 식의 생각을 가지게 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