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USEMENT PARK

728x90
반응형
아이폰 4 CDMA 버전이 나온지 얼마 지나지도 않았지만, 벌써부터 사람들은 아이폰 5 그리고 아이패드 2 의 소식을 기대하고 있는 듯 합니다. 아이패드는 설레발이 지나쳐서 벌써부터 세번째 제품에 대해 말까지 오가는 상황입니다. 이제는 사실에 기반을 한 것이 아니라 열심히 카더라 통신을 만들어서 나르는 듯한 양상까지 보이고 있는 와중에, 이번에는 아이폰의 저가형 모델이 나올 것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왔습니다.

크기가 1/3 정도로 작아지고 저렴한 아이폰이 나올 것이라는 이야기.....


하지만 제가 판단하는 기준에서는 가능성이 매우 희박해 보이는 소리입니다.





절대 팀 킬은 하지 않는 애플

애플 브랜드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도 프리미엄이 붙어 있습니다. 박리다매로 수익을 올리기 보다는 소품종 대량생산으로 시장을 점령해 가는 형태입니다. 또한, 동급 타사 제품들 보다도 다소 가격이 비싸며, 뛰어난 디자인과 고급스러움으로 승부를 걸고 있습니다. 


아이팟 미니의 경우에도 오리지널 아이팟 보다 다소 저렴하게는 나왔지만 그래도 당시 기준으로 249달러였으며, 기존의 다른 제품에서 가지는 "저가형"이라는 이미지와는 달리, "다른 버전" 정도의 포지션으로 등장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물론 이후 아이팟 셔플이라는 제대로 된 의미의 저가형 제품이 나왔습니다만, 철저하게 음악 재생만 가능하고 디스플레이도 없애버림으로써 다른 라인의 아이팟 제품군의 판매를 갉아 먹지 않도록 완전하게 다른 길을 걷는 제품을 만들었습니다.


맥 미니 또한 그렇습니다. 당시 기준으로 이 이상 저렴한 맥은 없었지만, 상대적으로 낮은 성능과 키보드, 마우스, 디스플레이를 별도로 구입해야 하는 문제 등으로 아이맥이나 파워맥 등 다른 제품군을 대체하거나 혹은 판매량 면에서 큰 타격을 줄만한 녀석은 아니었습니다. 쉬운 표현으로 "세컨드" 정도의 제품이었습니다. 물론 그럼에도 기존의 맥 유저들이 추가로 맥을 구입하거나, 혹은 PC 유저들이 맥에 입문할 때 사용해보기 좋은 맥으로 자리매김 하였습니다. 이후에는 성능을 대폭 강화하지만 결국 가격까지 올라가는 현상이 나타나고 말았죠-

그런데 현재 아이폰의 경우는 어떤가요? 아이폰 라인업은 하나입니다. 아이폰 4죠. 아이폰 3GS도 있다고는 하나 포커스는 당연히 아이폰 4 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다른 제품을 추가하게 되면 기존의 아이폰 4 판매량이 주춤할 수 있습니다. 사실 대안은 이미 나와 있습니다. 바로 아이팟 터치입니다. 


애플의 표현에 따르면 아이팟 터치는 "iPhone without Phone" 입니다. 그런데 하나 더 덧붙여서 "contract free" (약정 없음) 라고도 하죠- 그러다보니 통신요금이나 아이폰 기기값 자체가 부담되는 경우 혹은 기존의 다른 전화기가 있는 경우아이팟 터치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아시나요? 아이팟 터치에도 철저하게 애플의 팀킬 방지 정책이 녹아 있다는 사실.

아이폰 4 와 같은 레티나 디스플레이입니다. 하지만 해상도는 분명히 1인치당 300 픽셀이 넘는 "레티나" 디스플레이지만, 디스플레이의 종류가 다릅니다. 전자는 고급형 IPS 디스플레이, 후자는 보급형 TN 패널입니다. 일상적으로 사용하는데에는 차이가 없지만 시야각 등에서 다소 차이가 납니다.

하지만 아이폰 4는 512MB의 메모리를 갖는 반면 아이팟터치는 4세대 모델도 256MB 입니다. (출처: Wikipedia) 이걸로 끝이 아닙니다. 아이폰 4와 아이팟 터치 4세대는 모두 애플의 A4 칩이 들어가는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아이폰은 1GHz, 아이팟 터치는 동일 모델이지만 800MHz 로 클럭다운 되어 있다고 합니다. (출처: Wikipedia) 이렇게 함으로써 아이폰4에서 누릴 수 있는 경험의 폭과 아이팟 터치로 느낄 수 있는 경험의 폭의 차이를 둔 것입니다. 

추가로 GPS 유무 등에서도 물론 차이가 나지만, 직접 사용해 본 결과 아이팟 터치는 충분히 뛰어난 제품이었습니다. 

어쨌든 이처럼 자사 제품들간의 간섭을 최대한으로 줄이려고 노력하는 애플이 만일 저가형 아이폰을 출시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잘못하면 아이팟 터치의 판매량 감소로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최고의 제품이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는 자세를 가진 애플에서 어중간한 형태의 제품을 만들어낼 것이라는 것도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앱스토어 개발자들을 생각해도 저가형은 어렵다

현재 애플의 모바일 디바이스는 크게 세 종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룹 1) 아이폰 3G. 아이폰 3GS, 아이팟터치 2세대, 아이팟터치 3세대
그룹 2) 아이폰 4, 아이팟 터치 4세대
그룹 3) 아이패드
(오리지널 아이폰은 앱스토어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해당 사항이 없습니다)

기준은 뭘까요? 바로 디스플레이 즉 화면 해상도입니다. 각각의 그룹 안에 해당되는 제품들은 동일한 해상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룹 2에 속하는 아이폰 4와 아이팟 터치 4세대는 기존의 그룹 1에 해당하는 제품들보다 해상도가 무려 4배 더 커졌습니다. 가로 두배, 세로 두배 그래서 전체 네배가 커지는 것입니다. 

잠시 개발자들 이야기를 해 보겠습니다. 지금의 아이폰을 만들어준데에는 어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의 역할이 매우 컸습니다. 애플에서도 직접  SDK (Software Development Kit: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 를 배포하고 수익도 70%를 개발자에게 배분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 결과 어떤 스마트폰 플랫폼 보다 많은 어플리케이션을 보유하게 되었고, 또 이것이 매력이 되어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iOS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게임을 개발한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현재까지도 가장 많은 수의 게임은 그룹 1에 해당하는 해상도를 기준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나오는 게임들은 그룹2에 해당하는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맞춰서 HD 라는 이름을 더하기도 합니다. 여기에 아직은 다소 적지만 아이패드용 1024 X 768 해상도에 맞게 추가적인 게임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만일 이런 상황에서 저가형 아이폰을 그것도 기존의 폰보다 1/3 사이즈로 만든다고 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지금도 3개의 그룹이 존재해서 개발자들이 각기 다른 영역에 대해 제품 개발을 해야 하는 상황이고, 그나마도 이제는 그룹1에서 그룹2로 포커스가 이동해 가는 시점입니다. 아이패드는 화면이 크기 때문에 기존의 아이폰 / 아이팟 응용 프로그램을 구동하는데에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다만 작게 표현되고, 이를 늘렸을 때 화면이 선명하지 못 하다는 것이 문제입니다만 일단 실행하는데에는 문제는 없습니다. 그런데 아이패드용 프로그램을 아이폰에서 구동시킬 수 없는 것처럼, 기존의 아이폰보다 작은 화면, 그리고 낮은 해상도의 어떤 것이 등장한다면, 기존의 응용프로그램과의 호환성은 0 이 됩니다. 어플리케이션 없는 아이폰,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선택을 할까요?






루머가 지나치다 못 해 소설을 쓰는 수준

애플 제품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지대한 것은 맞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출시 되지도 않은 제품에 대해서 너무나 많은 부분을 마치 사실인양 보도하거나, 혹은 기정 사실화 하여 이야기하는 것은 참 보기에 안 좋습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이것에 대해 진위 여부 판단 보다는 일단 받아들이고 사실로 인식하기 때문에, 이런식의 "아니면 말고" 식의 이야기는 좀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차기작에 대한 가장 확실한 코멘트는 "나와 봐야 안다" 입니다-

그리고 그냥 차분히 앉아서 기다렸다가 애플에서 정식으로 발표하는 그 순간에 빵- 터져야 그 맛도 더 하지 않을까요? ^-^
728x90
반응형

Comment +15

  • 루머에 꿰맞춰보면 2011.02.11 15:07

    아이폰4의 3/1크기면 현재 가장 작은 X10미니보다 더 작다는건데
    그 크기에 아이폰4급을 밀어넣는다는건 무리같지만
    아이팟터치처럼 클럭을 조금 낮추고 해상도만 맞춘다면 못할 것도 없어 보입니다

    현재 말씀처럼 아이팟터치가 애플제품중에 가장 애매한 제품군인데,
    미국은 우리처럼 IMEI화이트리스트제도가 아니라 통신사를 거치지 않은 휴대폰유통이 가능하니까
    아이팟터치를 대체할 새로운 제품군으로 미니형 아이폰을 밀수도 있어보인다는거죠
    (얼마전에 애플은 유심카드를 아예 내장을 추진하여 통신사와 마찰을 빚기도 했던 걸로..)
    그렇다고 해도 1/3이란 크기, 200달러대의 가격은 황당루머수준이고
    1/3정도 작고 200달러이상 저렴하다면 가능할 듯도 보입니다

    X10미니가 문자먹는 사상 초유의 스마트폰임에도 쓰고 있는건 단지 그 크기때문일만큼
    아이폰4의 크기나 가격에 부담을 느끼는 분들이라면 나름 시장형성이 될 것도 같습니다 ^^;

    • 1/3 이라는 것이 단순 크기의 변화가 아니라 부피상의 변화이기 때문에 X10 미니 만큼 작아질지는 모르겠습니다. 어쨌든간에 이렇게 작은 기기에 해상도를 동일하게 맞추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맞춘다고 해도 화면 자체가 작기 때문에 애플에서 강조하는 기존 아이폰들의 장점을 소화하기에는 불가능합니다.

      그리고 아이팟 터치가 애매한 위치에 있다고 쓴 적은 없습니다만 ^-^;

      애플의 기존 제품 진행 방향이나 추구하고자 하는 제품 등을 살펴봐도 아이폰 저가형은 가능성이 없어보입니다.

  • 좋은 분석입니다. :)

    저도 개인적으로 별로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하지만

    뭐 나와주면 감사하긴 하겠죠 ㅎㅎㅎ


    팀킬 여부는 젖혀두고서라도

    새로운 개발자군이 나누어진다는건 위험하죠.

    아주 작은 화면에 글씨도 안보일만큼 작게 구겨넣을거라면 몰라도요 ㅎㅎㅎㅎ

    • 개발자군이 나눠진다는 부분이 가장 큰 어려운 요인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화면이 작아지면 그만큼 또 애플이 말하는 기존 아이폰의 장점들을 구현할 수 없다는 것도.....

  • ㅎㅎ 저도 이 기사 읽고 그냥 혹시나 하고 말았는데..
    역시 어려운 관점들이 많이 있는듯 하네요 ^^

  • 저가형 아이폰은 구형 아이폰이면 충분할 듯 합니다 ㅎㅎ

  • 그리고 또하나의 문제는 저가 아이폰은 존재 자체가 의미가 없다능 ;; 아이폰을 통해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원하기 때문에 구입하려는 건데 ;; 스펙제한은 말이 안되지 ;; 이런 루머는 아이폰 3gs 때부터 있었지만 결국 전모델 하나를 단종시키지 않는걸로 변화했지. 계속 그렇게 갈듯 ㅎ

    • 꼭 뭔가 하나 해야한다면 3GS 8GB 그냥 팔면 되는거를.....뭐 애플은 뚜껑 열어봐야 알지만 아이패드 나오기 전에도 넷북 나온다고 그렇게 설레발들을 쳤고, 아이패드 나오고는 크기만 큰 녀석이라고 난리 쳤지만 결국은 대성공-

  • als 2011.02.12 16:09

    저런 크기로 나온다면 스마투폰이 아닌 피쳐폰이 될거 같은데요. 나노처럼 ios 따라한 ui따라한 일반 터치폰말이에요

  • Favicon of http://nopdin.tistory.com BlogIcon NoPD 2011.02.21 08:30

    기획은 되었을지 몰라도 잡스는 허하지 않았을 겁니다.
    잡스의 마음에 들려면 1/3 사이즈에서 완벽한 터치감이 나와야 하는데
    그건 좀 힘들지 않을까 싶거든요.
    셔플이 무액정, 무터치로 간 이유도 그런거라 봅니다 ㅎ
    여튼, 이 모든걸 떠나서 잡스옹이 어서 밝은 모습을 보여 줬으면 한다는 ㅎ

    • 워낙 많은 프로토 타입을 내부적으로 만들고 테스트 하는 업체이기 때문에 말씀 하신 것처럼 테스트가 이루어졌을 수도 있겠지만 제가 판단하는 기준에서는 실제 제품화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아보입니다

    • 티스토리 댓글에도 좋아요 버튼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습관적으로 좋아요 버튼을 찾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