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IO FRED.


유로화는 스위스와 영국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유럽 주요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는 통화 입니다- (스위스는 그나마도 돈이 세로로 길게 디자인 된 희한한 스위스 프랑을 사용중입니다) 5유로, 10유로, 20유로, 50유로, 100유로, 200유로, 500유로 이렇게 지폐로 나오고 5유로 이하 단위로 1센트, 2센트, 5센트, 10센트, 20센트, 50센트, 1유로, 2유로는 동전으로 나옵니다.

오늘은 바로 이 유로화 동전에 담긴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유로화 동전, 받고 보니 제각각?



이것이 1유로짜리 동전 뒷면입니다


그리고 이건 앞면이구요- 1 EURO 라고 선명하게 보이네요


그리고 이건 10센트짜리 동전의 뒷면입니다


10센트짜리 동전 앞면입니다. 10 EURO CENT 라고 된 것이 보이네요-

위의 두 동전의 공통점이 뭔지 아시나요?

둘 다 독일판입니다 :)

정답은 바로 동전의 뒷면에 있습니다



바로 독일을 상징하는 이 독수리와


베를린에 있는 브란덴부르크 문 (Brandenburger Tor) 를 보고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유로화 동전은 앞면은 통일하되 뒷면에는 유로화를 사용하는 각국의 상징물 혹은 어떤것을 넣을 수 있도록 하고 있고, 그래서 동전을 보다 보면 그것이 어느 나라에서 온 것인지 알 수 있습니다 :)



2유로의 경우에도 이렇게 앞면은 유로화를 사용하는 모든 국가에서 동일하게 제작하지만-


독일의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Nordrhein-Westfalen) 에서 나온 경우 위처럼 쾰른 대 성당을 그려넣기도 하고




독일 북부의 메클렌부르크-포어포먼 주 (Mecklenburg-Vorpommern) 를 상징하는 것을 넣기도 합니다 -


그 외에도 스페인에서 나온 2유로의 경우 뒷면에 에스파냐 라는 말과 함께 돈키호테를 새겨 넣은 것도 있습니다


이건 핀란드에서 나온 디자인이네요 :)

그리고 한가지 더 발견하셨나요? 1유로는 테두리가 금색이고 안쪽이 은색, 2유로는 테두리가 은색, 안쪽이 금색입니다


앞으로 유럽 여행을 다니실 때, 동전을 유심히 살펴 보시면 어느 나라에서 동전이 온 것인지 찾아보는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주시면 계속적인 블로그 활동에 도움이 됩니다-

Comment +6

  • 유로화의 동전의 영구발행회사는 다름아닌 한국조폐공사입니다, EU가 유로화 동전 발주를 전 세계에 공모했는데 이 공모에 돈 좀 찍어봤다한 국가의 회사들이 다 달려들었지만 실패하고 한국이 성공했죠.. 참고로 재료인 노르딕 골드의 색상만 공개하고 성분을 공개하지 않았다는군요. 근데 한국조폐공사는 그걸 해냈고...

    • 엔하위키에서 보고 오신것 같네요

      한국 조폐공사는 유로화 완제품을 납품하는 것이 아니라

      노르딕골드 색이 들어간 둥근 금속 조각을 납품하는 것이고

      이것이 최종적으로 유로화 동전이 되는 것은 그 이후의

      일입니다

  • 동전이 투톤으로 된게 이쁘네요... 바뀐건가요?
    아님 제가 관심없이 봐서 몰랐었나 봐요..

    설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 유로화 동전 중 1유로와 2유로는 처음부터 테두리와 안 부분이 색깔이 달랐습니다 :)

      설 바로 전날은 만두 빚고 나물 다듬고 하면서 보냈고 연휴는 좀 쉬면서 여유를 많이 부렸습니다 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독일살면서 자주 다른유로 국가의 동전은 많이보았는데 독일내에도 브란덴 부르거 토어 말고 다른 모양이 있다는건 처음 알았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