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USEMENT PARK

728x90
반응형

요즘 애플의 M1 기반 맥북 에어가 가성비 킹, 이른바 '킹성비' 제품이라고 칭송을 받고 있죠? 작고 가벼운 제품군 중에서 꽤 좋은 성능을 보여주고 있고, 배터리 타임도 잘 나오기 때문입니다. 사실 AMD의 라이젠 르누아르 제품 노트북들도 매우 뛰어난 성능과 대단한 배터리 성능을 보여주고 있지만, M1 기반 제품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니까요 ㅎㅎ

 

그런데 M1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 출시 이후, 기존의 인텔 CPU 탑재 맥북 시리즈를 할인 판매하는 경우를 심심찮게 볼 수 있죠. 그래서 고민 중인 분들이 제법 많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맥을 써보고 싶으셨던 분들이나, 신형 맥북이 너무 비싸다고 느끼셨던 분들, 혹은 인텔 맥북도 비교적 최신 제품이니까 괜찮지 않을까 하고 고려 중이신 분들 모두 이에 해당하겠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절대 사지 마세요. 이제부터 그 이유를 설명해 드립니다.

 

 

 

 

 

과거의 애플

 

 

애플은 과거에도 메인 칩을 바꾼 적이 있습니다. 여러분들 가운데 PowerPC 라는 이름을 들어 보신 분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CPU이름입니다 ㅎ 지금은 CPU하면 AMD와 인텔을 떠올리지만, 한때는 PowerPC라는 것도 있었거든요. 사실 지금도 존재하지만, 일반 소비자용 시장에서 쓰이는 제품은 아닙니다. 이 제품은 애플과 모토로라, IBM 연합이 내세웠던 CPU로, 자칭 당시 인텔 칩 보다 더 뛰어나다고 했었죠.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았지만요)

 

그런데 당시 PowerPC는 일정 이상의 성능을 높이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특히 전성비, 일정 전력에서 얼만큼의 성능을 낼 수 있는지 바로 그 부분에서 특히 많이 고전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한정된 전원을 두고 높은 성능을 내야 하는 노트북 계통에서 특히 문제였죠. 데스크탑용 또한 엄청난 전력 소모 대비 그만큼의 성능을 내지는 못했고요.

 

그러다가 결국 큰 전환을 합니다. 바로 PowerPC를 버리고 인텔로 간 겁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우리가 흔히 알던 인텔 맥 시리즈입니다. 인텔 기반으로 넘어오면서 성능을 크게 높일 수 있었던 것은 물론이고 동시에 윈도우도 구동이 가능해졌습니다. 이게 맥 판매량을 늘리는데 큰 역할을 했던 부분 중 하나가 되었죠.

 

 

 

 

 

버려진 기존 제품들

 

PowerPC에서 인텔로의 이전 당시 맥OS는 버전 10.4 타이거였습니다. 당시 애플은 고양이과 동물들의 이름을 가지고 운영체제의 이름을 지었거든요. 이 맥OS 타이거는 PowerPC와 인텔 기반 맥 모두에서 구동이 가능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다음 버전인 10.5 레퍼드 또한 마찬가지였죠. 그런데 문제는 높아진 성능의 후속 제품에 초점을 두고 운영체제를 최적화하면서 기존 제품에서 신규 운영체제를 돌리면 퍼포먼스가 상당히 굼뜨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애플은 바로 다음 버전인 10.6 스노우 레퍼드를 내면서 이전 버전의 문제점들을 대거 개선하고 아주 날렵하고 완성도 높은 운영체제를 만들어 냈습니다. 그리고 PowerPC 기반 맥에 대한 지원도 끊어버렸죠. 결국 PowerPC 기반 맥은 첫 출고 버전인 10.4 이후 바로 다음 버전 10.5, 그나마도 최적화가 안 돼서 느리고 답답한 업그레이드 한 번으로 지원이 끊긴 겁니다.

 

윈도우와 달리 맥OS 환경은, 프로그램들도 운영체제 버전 업과 애플의 지원 주기에 맞춰서 이전 버전의 지원을 빠르게 정리해 버리기 때문에,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못 받으면 결국 다른 앱의 사용 또한 못 하게 되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인텔 맥이 출시되던 당시에도 PowerPC 기반 맥을 할인해서 팔았습니다. 그리고 예상 보다 너무 빨리 지원이 끊겨서 일정 이상 쓸 수 없는 모델이 되어버렸죠.

 

 

 

 

 

M1으로의 전환 이후

 

 애플의 M1으로의 전환은 단순히 CPU를 바꾸는 것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이제 애플은 CPU까지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관리, 탑재하여 시스템을 온전히 자신들의 컨트롤 하에 둔다는 의미입니다. 인텔의 제품 개발 주기에 맞춰서 기다릴 필요도 없고, 운영체제 설계 또한 온전히 최적화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니 더더욱 기존 제품의 지원을 오래 끌고 갈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게 하려고 하지도 않을 겁니다. 그러니 지금 인텔 맥을 사는 건 결국 머지않아 지원이 끊길 가능성이 농후한 제품을 구입하는 겁니다.

 

"에이, 좀 싸게 사서 부트캠프로 윈도우 돌리면 되지 않을까요?"

 

 부트캠프 프로그램 배포를 애플에서 합니다. 그런데 이 자체도 업데이트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신 버전 윈도우 10을 제대로 돌리지 못하는 문제가 있고, 지금도 억지로 구 버전 윈도우 10을 설치해야 하는 그런 상황인데, M1으로 넘어간 애플이 부트캠프를 계속해서 지원해 줄까요?

 

 그리고 부트캠프를 이용할 거면 굳이 맥을 살 이유 조차도 없는 겁니다. 그 가격이면 더 쾌적한 윈도우 기반 노트북을 사고도 남으니까요.

 

 

 

 

 

"한 명만 걸려라"

 

 현재 상황을 한 마디로 요약하면 딱 이겁니다. "한 명만 걸려라". 인텔 맥의 재고 털이는 계속될 겁니다. 작업 환경 등의 이유로 반드시 맥OS + 인텔 맥 조합을 써야만 하는 특수한 상황이 아니라면, 지금 시점에서 인텔 맥을 사는 건 무조건 손해입니다.

 

 매우 긴 배터리 시간, 일정 이상의 뛰어난 성능,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노트북을 원하신다면 AMD 르누아르 탑재 제품들을 찾아보세요. 혹은 맥OS를 필요로 하신다면 M1 기반 맥을 선택하세요. 할인한다고 해서 현 시점에서 인텔 기반 맥을 고르는 건 절대 비추천합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0

728x90
반응형

 

얼마 전부터 애플은 인텔 CPU가 아닌 ARM 기반의 자체 M1 칩 기반의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 그리고 맥 미니를 발표, 판매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x86 CPU 대비, 뛰어난 성능, 낮은 전력 소모, 그로 인한 매우 길어진 배터리 수명, 적은 발열 등의 수많은 장점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여기에 가격도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죠.

 

그런데 이 신형 M1 제품군에서 심각한 문제가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는데, 그 중 오늘 전해 드릴 이야기는 바로 SSD 쉽게 말해서 저장공간 문제입니다.

 

출처: macrumors.com

 

해외의 수많은 애플 관련 커뮤니티에서 사용자들이 보고 하고 있는 바에 따르면, M1 탑재 맥에서 SSD를 과도하게 쓰는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고 합니다. 작년 11월에 발표한, 그래서 이제 3개월 밖에 되지 않은 제품의 SSD 웨어률이 10%를 넘나드는 현상입니다.

 

 

 

 

쉽게 이야기를 하면 이렇습니다.

 

예전에는 하드 디스크라고 해서 물리적으로 디스크가 들어 있는 저장공간을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드르륵 드르륵 거리는 소리도 들렸고, 부피도 컸었죠. 그러다가 이제는 반도체 메모리에 저장하는 방식으로 바뀌었습니다. 그 덕분에 부피도 아주 작아졌고, 완전한 무소음 상태로 동작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이 메모리도 수명이 제한적인데 이를 TBW (Total Bytes Written) 즉, '쓰기 수명'이라고 부릅니다. 더 간단하게 말하면, 무한정으로 데이터를 읽고 쓰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일정 이상 쓰기 작업을 하면 수명이 끝난다는 말입니다.

 

다만, 일반적인 환경에서, 정상적인 동작 환경에서는 이걸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가 컴퓨터에 수없이 많은 데이터를 넣었다가 지웠다가를 무한 반복하지 않기 때문에, 대체로 설치와 저장 후에는 불러 들이는 작업을 더 많이 수행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아무리 못 해도 최소 3~5년은 아무런 걱정 없이 사용이 가능하죠.

 

 

 

 

그런데 M1 맥북 에어, 맥북 프로, 맥 미니는 좀 다른 문제가 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일상적인 사용 중에 과도하게 SSD에 쓰기 작업을 한다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제 막 3개월 밖에 되지 않은 제품의 SSD 수명이 벌써 10~13% 가량 떨어졌다는 데이터가 나오고 있는 겁니다. 아무리 못 해도 최소 3~5년 이상은 아무런 걱정 없이 구동 될 수 있어야 하는 SSD가 3개월여만에 최대 10% 가량 TBW를 기록했다는 건 심각한 문제입니다.

 

더 간략하게 말하면, 짧으면 몇 년 사이에 제품이 죽을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수리 받으면 되지 않을까요?

 

참고로 M1 맥북과 맥미니는 부분 수리가 되지 않습니다. 모든 부품이 메인보드에 땜질 되어 있어서 별도로 교체 가능한 부품 자체가 없습니다. 그래서 보증기간이 지나거나, 애플에서 이를 자체 결함으로 인정하지 않으면, 거의 본체 하나 값을 다 주고 메인 보드 교체를 받아야 합니다. 그냥 새로 사는 게 더 쌀지도 모릅니다.

 

 

 

 

 

애플은 결함을 쉽사리 인정하지 않습니다

 

애플은 그 동안 설계 결함이 드러난 걸 쉽사리 인정한 적이 없습니다. 단 한 번도요.

 

iMac G5 발열 설계 결함으로 인한 문제부터 시작해서, 1세대 인텔 기반 맥북의 맥 세이프 녹아내리는 문제, 케이스가 깨지고 갈라지는 문제, 맥북 프로에서 nVidia 그래픽 코어 냉납으로 죽는 문제, 디스플레이 코팅 문제, iMac 내부 습기 차는 문제, 나비식 키보드 설계 결함 문제, 아이폰 5 계열 녹테 이슈, 아이폰 6 계열 휘는 증상, 아이패드 프로 계열 휘는 증상 등등.....

 

대부분 문제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거나, 인정 하더라도 일반 사용자들이 다 바꿨을 때즈음 가서 뒤늦게 보증 수리 연장을 발표하곤 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닙니다. 그 사이 이미 다른 걸로 갈아 탔거나, 돈 주고 바꾼 경우들이 많았죠. 저 가운데 일부는 인정 조차 안 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가장 이상적인 것은, 애플이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직접 메인보드 교체를 해주는 겁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애플의 행보로 보아 이렇게 해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봅니다.

 

운영체제 업데이트를 통해서 SSD 쓰기 정도를 줄이겠죠. 그리고 이미 닳아버린 수명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을 겁니다. 이렇게 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만약 M1 탑재 제품을 고려하고 계셨다면, 일단 어떤 방식으로든 이에 대한 해결책이 나오기 전까지 기다려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만약 이미 구입하신 경우라면, smartmontools등을 이용해서 현재 사용량이 얼마나 되는지 확인해 보시고, 애플의 차후 대응을 기다리셔야 합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