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IO FRED.


마인츠는 독일에서 트리어와 함께 가장 오래된 도시들 중 하나입니다. 기원전 14세기 ~ 기원전 9세기까지 켈트족의 거주지이기도 했고, 이후에는 로마군의 점령 이후 모군티아쿰 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다가 지금의 마인츠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그 만큼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도시죠.

여기서 잠깐?

트리어를 아직 모르신다구요? 여기에서 살펴보세요!



독일에는 16개의 주가 있는데 마인츠는 Rheinland-Pfalz (라인란트-팔츠) 주의 수도로 인구는 약 20만 정도 됩니다. 우리로 치면 작은 시골마을 같겠죠? 하지만 대도시가 발달하지 않은 독일에서는 소도시로 분류하지는 않습니다.  


위치는 프랑크푸르트에서 살짝 서쪽입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는 30~40분 정도 거리에 있습니다. 그래서 프랑크푸르트에 도착해서 당일치기로 다녀오기에 딱 좋은 거리에 있죠. 그 옆의 비스바덴도 보고 올 수 있습니다.  




마인츠에서 워낙 가깝기 때문에 프랑크푸르트에서 마인츠행 고속열차 ICE를 타봐야 소용없습니다-  일반열차하고 같은 속도로 가기 때문이죠-ㅎ 물론 중간에 역을 거치지 않고 바로 마인츠까지 갑니다만. 그냥 RB / RE / S-Bahn 타고 가시면 됩니다-ㅎ



2009년을 기준으로 마인츠 중앙역은 125주년이었습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기차역이지만 잘 보존하여 이렇게 오래도록 사용하고 있네요. 그런데 마인츠에는 워낙 오래된 건물들이 많아서 사실 125년이라고 하면 그렇게 오래 되었다는 느낌을 받지 못 합니다 ^^;



그리고 이곳이 바로 마인츠의 상징이자 독일 3대 대성당 중의 하나인 마인츠 대 성당입니다. 10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죠. 이곳 마인츠 대성당과 쾰른 대성당 그리고 트리어 대성당 이렇게 세 곳을 독일의 3대 대성당으로 꼽습니다. 각각의 특징들이 참 달라요.

참고로 마인츠 대성당은 천주교 마인츠 교구의 주교좌 성당입니다. 우리로치면 명동성당이죠. 명동성당은 서울대교구의 주교좌 성당입니다.




저는 이렇게 마인츠 대성당을 동전에 새겨두었습니다 :-)

위에서 보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성당 구조가 좀 독특하다는게 보이시나요? 마인츠 대성당은 로마네스크 양식과 고딕양식 그리고 바로크양식이 혼합된 형태로 남았습니다. 그래서 건물을 보는 측면이 어디인지에 따라 전혀 다른 모습의 건축 양식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셋 중 가운데 있는, A가 유리창에 있는 곳이 약국입니다. 최초 오픈으로부터 약 500년이 됐습니다. 굉장히 오래된 약국이죠. 물론 내부는 현대식으로 많이 고쳤습니다. 


그리고 장이 열리는 날 가보면 사람들도 많고 둘러볼게 많습니다 ^-^ 싱싱한 야채 과일들도 많고 와인, 계란, 치즈 뭐 종류 가리지 않고 많습니다- 아침일찍 나가서 장보고 들어오던 기억이 나네요-ㅎ


그리고 마인츠에서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로 이 우물입니다. 우물 아래쪽에 보면 합스부르크 왕가가 이곳까지 진출했음을 알 수 있는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빈 (Wien / 영어로는 Vienna) 에서 이곳까지는 엄청나게 먼 거리입니다. 당시 합스부르크 왕가의 세력이 얼마나 막강했는지 상상이 갑니다


사실 마인츠는 예나 지금이나 카톨릭의 중심지입니다- 아마도 그런 이유로 마인츠를 서로들 차지하려고 애썼던것은 아닌가 합니다- 프랑스와 독일 사이에서도 계속 영역다툼이 있었던 곳이거든요-


마인츠 대 성당의 내부-


보이시나요- 사진 안에서 성당의 앞부분과 뒷부분의 모습이 다르게 생겼죠?


마인츠 대성당 앞의 광장 (Domplatz) 와 성당 뒤로 이어지는 구 시가지 (Altstadt) 를 파노라마 형식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시내로 나오면 가장 크게 보이는 건물이 바로 극장입니다.

이곳은 오페라나 연극, 음악공연 등 각종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곳입니다. 참고로 독일에서 Theater 라고 하면 공연을 보는 극장을 말하고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영화관은 Kino 라고 부릅니다. 예전에는 잠실에 Kino 라는 영화관이 있었는데 지금도 있는지 모르겠네요




마인츠는 활판 인쇄술로 유명한 요하네스 구텐베르크의 출생지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구텐베르크 동상이 있고, 이 곳의 학교 이름도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마인츠 대학교 입니다. 1477년에 첫 개교를 한 엄청나게 긴 역사를 지닌 대학교입니다. 제가 다녔던 곳이기도 하죠.  





특히 마인츠도 겨울이 되면 특유의 분위기로 아주 보기가 좋습니다. 그리고 도시마다 열리는 크리스마스 시장 (Weihnachtsmarkt) 에서 따뜻하게 데운 와인 (Glühwein) 한 잔을 마시면서 분위기를 즐기다보면 하룻밤이 그냥 지나가죠. 도시가 크지 않고 대단한 웅장함을 자랑하는 곳은 아니지만, 정겨운 맛이 있고, 특히 마인츠 대성당 옆쪽으로 있는 구텐베르크 박물관에서는 우리나라 훈민정음의 흔적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성스테판 성당에서는 프랑스 미술가 샤갈이 직접 디자인 했다고 알려진 스테인드 글라스가 있는 아름다운 창을 볼 수도 있어요.


이렇게 겨울이 되면 크리스마스 시장이 열리고 각종 수공예품부터 시작해서 먹거리, 장식품 등등 많은 것들을 살 수 있습니다. 꼭 뭘 사지 않아도 예뻐서 구경하러 다니기가 좋아요! :-)


그리고 시내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성스테판 성당에서는 앞서 말한바와 같이 프랑스 미술가 마크 샤갈이 직접 디자인 한 것으로 알려진 스태인드 글라스를 볼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푸른 빛이 도는 작품들이 많고 성당 자체는 작지만 독특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이게 전부 실제 유리창에서 빛이 들어오는 모습이라는게 상상이나 되시나요? 정말 아름다운 곳입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볼거리가 많습니다. 도시 자체는 크지 않으니 프랑크푸르트에 거점을 두고 비스바덴과 함께 잠시 들러서 둘러보고 가기에 참 괜찮은 곳, 마인츠입니다.










Comment +6

독일은 총 16개의 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벨린과 함부르크, 브레멘은 도시이면서 주이기도 하죠- 제가 살던 곳은 남서부에 위치한 라인란트-팔츠 (Rheinland-Pfalz) 주입니다- 수도는 마인츠 (Mainz)


프랑크푸르트에서 살짝 서쪽입니다- 일반 열차인 S-Bahn을 타면 40분 정도 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그나마도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는 20여분 밖에 안걸리죠-


독일은 11월부터 12월 23일까지 크리스마스 시장 (Weihnachtsmarkt) 이 열립니다- 각 도시마다 예쁘게 꾸며 놓고 따뜻하게 데워 마시는 와인 (Glühwein: 글뤼봐인)을 비롯한 여러가지를 맛볼 수도 있고, 장식품들도 많이 있습니다- 마인츠도 예외는 아니죠- 특히 10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마인츠의 상징물인 대 성당 아래에 펼쳐진 크리스마스 시장은 정말 볼만합니다 ^-^ (물론 매년 보면 좀 식상하긴 하더라구요 ㅡㅡ;;)

마인츠는 인구도 20만 정도 밖에 안되고 주의 수도라고 해도 규모가 작아서 걸어서 어지간한 것들을 다 볼 수 있을 정도이긴 하지만, 이미 로마시대 이전부터 있었고 워낙 오랜 역사를 지닌 곳이라 볼 것들은 자잘하게 많이 있습니다-


얼마전 150주년 기념 행사를 했던 마인츠 중앙역 (Mainz Hauptbahnhof) (2006년도 찍은 사진을 다시 끄집어냈습니다 ^-^)


그리고 마인츠의 구 시가지 (Altstadt)에 들어오면 이렇습니다- 저 뒤쪽으로 대성당이 보이시나요? ㅎ 
(파노라마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소개할 곳은 사실 마인츠 도시가 아니라 샤갈의 숨결이 느껴지는 성당입니다-

St.Stephan 이라는 성당입니다. 

자세한 정보는 마인츠 시청 사이트에서 영어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mainz.de/WGAPublisher/online/html/default/mkuz-5v9lmb.en.html


2차 대전 중에 거의 대부분이 박살났고, 복원 등의 과정을 거치고 있는 고딕 양식의 성당인데, 보통의 스테인드 글라스를 생각하면.....


이런식의 느낌을 떠올린다면 성슈테판 성당의 스테인드 글라스는 조금 다릅니다-




굉장히 푸른색이 많이 쓰여서 전혀 새로운 느낌을 줍니다- 특히나 양 옆으로 작은 창문으로도 전부 스테인드 글라스들을 입혀 놓아서 정말 볼만 합니다- 성당은 미사를 진행하는 중이었기 때문에 더 가까이 다가가서 담을 수는 없었지만, 그려진 것들을 보면 전부 성서의 내용들에 관한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기도하는 모습, 천사, 예수 등을 그리고 있죠-


아마 달을 상징하는 게 아닐까 합니다-




물론 이런식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느낌의 스테인드 글라스도 몇 장 있습니다- 성모와 아기 예수로 보이는 장면들이 있네요- 

스테인드 글라스의 디자인을 러시아/프랑스의 유명 미술가 샤갈이 직접 했다고 전해지고 있고, 관련한 사진들도 성당 안에서 볼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도 복원 공사가 계속 진행중이라서 모금도 하고 있으니, 혹시나 유럽 여행 중 독일에 들르시는 분이라면, 그리고 마인츠에도 잠시 들르시는 분들께서는 1유로라도 모금을 해 주시면 복원 공사에 조금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유럽 여행을 고민하는 분들은 대부분 독일을 빼놓고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 등지를 가시는데, 독일은 다른 나라들처럼 임팩트가 큰 어떤 것들은 잘 없지만, 작은 시골 마을에까지도 정말 잘 되어 있고, 어디를 가나 참 깨끗하고 정돈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독일은 책자에 나오는 큰 도시들 보다는 작은 도시들을 둘러봐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ㅎ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

'독일 > 마인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일 여행, 겨울에 가야 하는 이유-  (11) 2010.08.27
그리움-  (4) 2010.06.05
샤갈의 숨결이 느껴지는 곳, 독일 마인츠  (4) 2010.05.23
아직 끝나지 않은 겨울  (2) 2010.01.04
Schnee.....  (4) 2010.01.04
새벽  (2) 2010.01.02

Comment +4

  • 샤갈의 스테인드 글라스 정말 이뻐요!
    마인츠, 언젠가 꼭 가보고 싶어지네요. ^^

  • sks 2016.05.28 02:55

    독일에 대해서 너무 자상하게 정보를 올려 놓으셨길래
    두루두루 구경을 했는데 마인츠에서 유학을 하셨군요~
    울 딸들이 후레드군처럼 다양하게 관심을 갖고 깊이있게
    세상살이를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후레드군처럼 열심히 공부한 지식을 세상을 위해
    나누는 것두 본 받았으면 좋겠어요.
    부모님께서 정말 대견스럽게 생각하시겠네요~
    다양한 정보 정말 감사해요~^^

    • 아닙니다. 배워야 할 것들이 천지인데 조금 배웠다고 아는 척 하는거죠 ㅠㅠ 그래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마인츠가 가장 예뻐지는 시기. 크리스마스 시장은 솔직히 어느 도시를 가도 정말 못해놓은 몇몇 경우만 빼면 다 괜찮은 것 같다- 물론 나에게는 매년 똑같은걸 보는 식상함이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바글바글해서 뭔가 사는 맛은 있는 것 같다- 평소에는 워낙이 조용하고 한적한 느낌이 많기 때문에.....


오늘도 많이.....아주 많이 추웠는데 아직 눈이 오지는 않았다- 눈이 한번 많이 내려서 하얗게 되어야 더 예쁠 것 같은데 아쉬움이 남는 크리스마스 시장. 이제 이것도 2주밖에 남지 않았는데 그 사이 눈이 한번쯤은 내려 줬으면한다-


그리고 도시 순회 공연 (??) 중인 코카콜라 트럭- 난 또 콜라라도 주는 줄 알았어 'ㅅ' 근데 아무것도 아니더라고- 예전에는 막 환타, 콜라 이런거 무료로 길에서 나눠주고 그랬었는데-


그래 솔직히 예쁜 건 사실인듯 해- 하지만 새로운 걸 좀 가져다가 놨으면 좋겠어- 어떻게 3년 내내 같은 모습으로 크리스마스 시장을 짜 놓을 수 있는지 참 (+__)a


그런 아쉬움을 가지고 구 시가지로 와인 마시러 간다-


구 시가지 입구. 역시나 사람들이 여기저기에서 많이 나오더라- 술집들은 하나 같이 다 바글바글 했고- 식당들도 뭐 전부 꽉 차서 들어갈 곳이 없었다-




아마 여기가 사람들이 가장 없는 조용한 곳이 아니었을까 하는 Kirschgarten. 여기는 눈이 한번 와야 정말 예뻐져-


매번 지나갈때 마다 한번씩 가봐야지 가봐야지 생각만 해 놓고 못 가보고 있는 이탈리아 식당. 근데 가격이 만만치가 않은 곳이라 어지간히 크게 마음 먹지 않으면 사실 엄두를 내 보기 힘들 것 같다;;;;


그리고 드디어 도착한 와인집. 워낙 오래된 집이라 그런지 칠이 많이 벗겨진 나무 테이블, 그림들이 그려진 벽면 등이 참 마음에 들었다- 분위기도 전체적으로 예쁘고 좋았어- 다만 와인집들이 다 그렇듯 참 작아- 그래서 조금만 떠들어도 시끌벅적한 것처럼 들린다는 말이지.....와인은 조금 조용한 분위기에서 마시고 싶은데-


왼편 아래에서 두 번째에 독일 총리 Angela Merkel (앙겔라 메르켈) 사진도 있더라- 아마 예전에 한번 다녀간 게 아닌가 싶은.....유명한 사람들 사진이랑 싸인이 많이 있었어- 아주머니도 친절하시고 전반적으로 마음에 드는 집이었다-


고개를 돌리신 사이 한장 찰칵-


시간이 항상 많았으면 하고, 항상 돈이 여유가 있었으면, 심리적으로도 항상 여유로웠으면 하지만 그럴 수 없는 게 또 현실이니까.....종종 이렇게 나와서 구경하고 마시고 그러는 걸로 refresh해야지 뭐- 한국에 있었으면 그나마 이럴 수 있는 것들도 잘 없으니까.....

--------------------------------------------------------------------------------------------------

절대 불펌 허용 안함. "퍼가요"라고 남기고 퍼가도 글쓴이에게 동의를 얻지 않고 그냥 퍼가는건 도난 행위입니다. 무조건 신고 들어갑니다.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 주세요 ^-^)/

'독일 > 마인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Schnee.....  (4) 2010.01.04
새벽  (2) 2010.01.02
독일 마인츠의 겨울  (8) 2009.12.13
Weihnachtsmarkt Mainz / 독일 마인츠의 크리스마스 시장  (4) 2009.11.29
독일 크리스마스 시장 Weihnachtsmarkt in Mainz und in Wiesbaden  (2) 2009.11.26
Fall -> Winter  (2) 2009.11.20

Comment +8

인구 20만의 독일 남서부 Rheinland-Pfalz (라인란트-팔츠)주의 수도 마인츠- 예전부터 카톨릭의 거점이었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대 주교가 있는 곳이다- 한때는 마인츠공화국이었고 지금의 Bingen (빙엔) 일대는 물론 현재 Wiesbaden (비스바덴) 지역 일부까지도 마인츠 소속이었다-

---------------------------------------------------------
참고:
Bingen 빙겐 (x) 빙엔 (o)
Göttingen 괴팅겐 (x) 괴팅엔 (o) 
Tübingen 튀빙겐 (x) 튀빙엔 (o)

읽는 방법이 바뀐지가 20년도 더 된 걸로 아는데 아직도 -겐 하고 읽으시는 분들 있으시더라구요-

더불어 ICE 이체에 와 IC 이체는 다른건데 마구 섞어서 쓰시는 분들도 많으시고.....
----------------------------------------------------------

이번에 마인츠 중앙역이 125주년을 맞이하여 간단한 기념행사가 열린다고 한다-


과거 마인츠 중앙역의 모습- 지금은 이 앞으로 전차가 지나 다니고 버스들도 많이 지나다니는 복잡한 곳이지만, 아주 오래 전에는 마차가 지나다니던 곳이라고 한다- 물론 근대화가 진행 되면서 전차들이 이 앞을 달렸다고 하지만.....


그리고 이게 현재의 모습. 예전의 모습을 대부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물론 내부는 현대식으로 보수해서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등도 설치 되어 있고, 맥도날드부터 시작해서 간단한 수퍼마켓까지 다양한 상점들이 들어서 있다- 하루 이용객은 약 55000명 정도라고 하니 결코 큰 역은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을 듯-

'독일 > 마인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ll -> Winter  (2) 2009.11.20
Altstadt, Mainz  (2) 2009.11.15
Mainz Hauptbahnhof 125 주년-  (0) 2009.10.12
1000년의 역사를 간직한 마인츠돔-  (2) 2009.10.11
독일 총리 Angela Merkel 마인츠 방문  (2) 2009.09.22
주저리 주저리 주저리  (0) 2009.08.07

Comment +0



마인츠 돔 (Mainz Dom). 사실은 정확하게 말하면 Mainzer Dom 혹은 Dom zu Mainz라고 해야겠지. 빵집 마인츠돔이라는 곳은 이곳 앞에 가 보면 Dom Café라고 있는데 거기서 노하우를 배워 가서 이름을 마인츠 돔이라고 지었다고 들었다-

마인츠 하면 바로 나오는 게 대성당. 그리고 구텐베르크. 과거 마인츠 공화국일때만큼의 번영을 누리지는 못하고 있지만, Rheinland-Pfalz 주의 수도를 맞고 있고, 올해로 개교 532주년의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대학교가 있다-

1000년의 시간동안 수 많은 전쟁을 겪으면서 일부는 소실되고 또 재건되면서 결국은 남쪽과 북쪽이 전혀 다른 건축 양식으로 재건되었지만 그게 또 마인츠 대 성당만의 매력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독일 > 마인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tstadt, Mainz  (2) 2009.11.15
Mainz Hauptbahnhof 125 주년-  (0) 2009.10.12
1000년의 역사를 간직한 마인츠돔-  (2) 2009.10.11
독일 총리 Angela Merkel 마인츠 방문  (2) 2009.09.22
주저리 주저리 주저리  (0) 2009.08.07
Book Shop  (0) 2009.08.03

Comment +2

  • Favicon of https://diaryofgrinder.tistory.com BlogIcon SAS 2009.10.12 10:17 신고

    유럽의 대성당들은 정말 사람이 만든게 맞나 싶을정도로
    굉장한 박력을 가지고 있더군요.

    수십 수백년동안 만들고 또 만들었다니
    만든 사람들의 고생이 눈에 선합니다. ^^



Altstadt (구 시가지)에는 많은 와인 가게들이 있지만 이 집 주인장이

유독 친절해서 좋다- 여러가지 미리 맛 보고 고를 수도 있고-

물론 더 예쁜 집도 많지만 ^-^




Boulangerie de Mayence (Bäckerei in Mainz / 마인츠 빵집)

이 집은 친절하고, 빵 맛있고 또 예뻐서 좋아 'ㅅ'

근데 빵은 다른 집들 보다 조금 비싼 것 같아-





마인츠의 상징

마인츠 대 성당

1000년의 역사를 지닌 곳-

마인츠는 프랑스령이었다가 독일령이었다가를

무수히 반복했던터라 프랑스의 흔적도 많이 남아있는데

그보다 훨씬 이전부터 워낙 영토싸움이 잦았던 지역이라

전쟁도 많았는데, 그러면서 성당의 절반가량이

부숴졌고 그 이후 나머지 부분을 재건한거라

실제로도 보면 성당의 앞쪽과 뒷쪽이

그냥 눈으로 봐도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다.

두 가지 건축 양식이 공존하는

특이한 성당이다




그리고 그 앞의 Domplatz (돔 광장) 에 있는 많은 노상 카페들-




Adler Apotheke (독수리 약국)

우리말로 하면 조금 웃기지만, 약국들이 특이하게도

동물 이름을 딴 곳들이 은근히 많다-

Schwan Apotheke (백조 약국)

Löwen Apotheke (사자 약국)

이런 식으로.....


'독일 > 마인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리의 악사들  (2) 2009.08.02
Abendessen / Diner / 저녁식사  (0) 2009.08.01
Tour de Mayence  (2) 2009.08.01
눈으로 보는 마인츠  (6) 2009.07.30
독일의 시장은 이렇게 생겼다 'ㅅ'  (6) 2009.07.25
노을  (6) 2009.07.25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