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USEMENT PARK

728x90
반응형


애플의 키노트와 각종 영상에 자주 등장하고 또 잘 웃는 진행자로 알려진 애플의 수석 부사장 Craig Federighi (크레이그 페데리히 - 번역은 위키백과에 따름) 와 얽힌 이야기를 하나 소개하고자 합니다.


미국의 한 유저는 Craig Federighi 에게 아이폰에서의 앱 멀티 태스킹에 관한 질문을 메일로 보냈고 답장을 받아 냈습니다. 질문의 요지는 이렇습니다. 멀티 태스킹을 위해서 띄우는 앱 기록들을 지우는 것이 배터리 구동시간을 늘리는데 도움이 되느냐 하는 것입니다.




<우리말 재연>


- 안녕 Caleb, 난 네가 Tim에게도 (같은) 질문을 한 걸 알고 있어 하지만 그래도 내 의사 (답장)을 전할께.


- (질문 내용) "당신은 아이폰 상에서 멀티 태스킹 앱들을 자주 정리해주나요? 그리고 이게 배터리 구동시간 (향상) 을 위해서 필요한가요?"


- (내 답변은) No, no야. (자주 정리하지도 않을 뿐더러, 이것이 배터리 구동시간 향상에 필요하지도 않다)


    :-)


    애플 제품을 이용해줘서 고마워!


    Craig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위의 경우처럼 수없이 떠 있는 어플리케이션 (어플, 앱) 사용 기록을 일일이 다 지우지 않아도 배터리 성능에는 영향이 없다는 말입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실제로 사용 기록을 남기는 것이지만, 여기의 모든 앱들이 실시간으로 다 구동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예를들면, 음악 앱은 확실히 백그라운드에서도 구동이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다른 앱으로 이동하면 음악이 꺼지기 때문이죠. 메신저 앱들은 백그라운드 서비스에 떠 있을 수 있지만 100% 풀로 구동 되면서 대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랬다가는 모든 푸쉬 알림 서비스를 비롯한 각종 앱이 시스템 자원을 엄청나게 소모하여 감당할 수 없겠죠.


우리가 멀티 태스킹이라고 느끼는 것은 사실, 다른 앱으로 전환시 마지막에 사용했던 앱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것에 불과합니다. 쉽게 말하면 일시정지 상태를 만드는 것이죠. 그리고 다른 앱들을 계속 사용하면서 시간이 일정이상 지나거나 순위가 밀리면, 나중에 자연스럽게 해당 앱을 꺼버립니다. 사용 기록에는 있을 수 있지만요.


실제로 안드로이드의 경우 롤리팝부터는 위의 앱 사용 기록이 디바이스를 껐다 켜도 사라지지 않습니다. 직접 지우기전에는 말이죠. 단순 "사용 기록"의 의미로 보시는 것이 맞습니다.


간혹 강박증처럼 매번 기록을 다 지우는 분들이 있는데, 이런다고 해서 배터리가 더 오래가는 것이 아니라는 점......^^;


몇몇 문제가 있는 앱들은 백그라운드 상태에서 과도하게 시스템 자원을 차지하고, 또 이로 인하여 배터리 구동 시간을 줄일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해당 앱이 문제인것이지 멀티 태스킹 방식에 따른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죠. 예를들면, 페이스북과 페이스북 메신저 앱을 삭제하면 평균적으로 배터리 구동 시간이 15% 정도 향상된다는 보고가 있었습니다. 이는 이 두 가지 앱이 백그라운드에서 과도하게 시스템 자원을 먹는다는 이야기와 같습니다. 앱을 잘 못 만든거죠. 그래서 흔히 쓰레기 앱이라고 취급 받는겁니다.


여러분의 사용 패턴은 어떠신가요?


일일이 다 기록을 지우든, 그렇지 않든, 여러분의 폰 사용 시간은 근본적인 차이가 없을겁니다. :-)




728x90
반응형

Comment +0

728x90
반응형



오늘 소개할 앱은 무료 외국어 공부용 어플리케이션인 Duolingo (듀오링고) 입니다. 듀오링고는 거의 모든 모바일 플랫폼에서 사용이 가능한 앱인데 특히 윈도우 10 에서도 구동이 되기 때문에 언제든지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컴퓨터로도 공부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특히 이번에 제가 이곳 블로그를 통해서 기초 독일어 강좌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는데, 함께 활용해서 공부하시면 외국어 공부에 좀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럼 어떤 앱인지 영상을 통해서 한번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



728x90
반응형

Comment +0

728x90
반응형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완전히 달라진 시작 화면과 새로운 앱 시스템, 업그레이드 된 편의성 등으로 무장한 윈도우 8 을 발표 했었고, 여기에 사용자들의 불만과 불편을 참고하여 한번 더 나아진 윈도우 8.1 을 윈도우 8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배포하고 있습니다.

 

윈도우 8 도 훌륭했지만 8.1 의 경우 더 나아진 편의성과 안정성, 기존의 시작 메뉴를 선호하는 유저들을 위한 추가 옵션 제공,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지원 등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시작 메뉴에서 사용하는 각종 앱들의 종료 방법이 달라졌다고 합니다. 과연 어떻게 달라졌을까요?

 

 

 

윈도우 8 에서는 앱을 사용하다가 종료하고 싶으면, 터치 스크린의 경우 화면 맨 위에서 아래로 끌어 당겨서 내리면 되고 마우스를 사용하는 경우 화면 맨 위로 커서를 올려두면 커서가 손 모양으로 바뀌는데 이때 클릭하고 화면 아래로 내리면 됩니다.

 

이렇게 하면 앱이 종료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윈도우 8.1 에서는 동일한 방법으로도 앱을 종료할 수 있지만 반쪽짜리 종료가 됩니다.

 

 

 

작업 관리자를 열어 보면 앱을 내려서 종료해도 위의 모습처럼 그대로 떠 있습니다.

 

 

이렇게 메모리 상에 상주해 있다가 다시 해당 앱을 사용하면 처음부터 새로 불러오는 작업이 아니라 잠시 덮어두었던 상태에서 불러 오기 때문에 즉각 재실행이 됩니다. 훨씬 빠르게 다시 사용할 수가 있는 것이죠.

 

 

그렇다고 메모리를 폭발적으로 먹는 것은 아닙니다. 가용 메모리를 기준으로 자동 관리가 이루어지기 때문이죠. 그리고 시작 메뉴에서 사용하는 앱들은 닫을 필요도 없이 다시 시작 메뉴로 나오기만 해도 됩니다. 어차피 음악과 메일을 비롯한 몇몇 앱을 제외 하고는 백그라운드 실행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시스템을 느려지게 만들지 않습니다.

 

메모리 상에 떠 있어도 일정 시간 이상 동안 사용자가 다시 해당 앱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는 자동으로 해당 앱을 윈도우가 완전히 종료 해 버립니다.

 

만약, 사용자가 특정 앱을 완전히 종료 해 버리고 싶다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작업 관리자에서 해당 앱을 종료해도 되고, 앱을 종료할때 화면 아래로 끌어 내리는 것은 맞습니다만 바로 끌어내려서 닫는 것이 아니라 화면 아래로 끌어 내린 상태로 잠시 기다리면 앱 화면이 앞뒤로 뒤집힙니다. 그때 손을 놓으면 프로세스까지 완전히 종료 됩니다. 하지만 어차피 그렇게 종료 하지 않아도 시스템은 느려지지 않고, 나중에 운영체제가 알아서 종료하기 때문에 번거롭게 하지 않아도 됩니다 :D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주시면 계속적인 블로그 활동에 큰 도움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4

  • 나나 2014.09.28 03:17

    그렇군요.. 윈도우 8.1 처음 쓰는데ㅋㅋ 작업관리자를 보면 앱은 완전히 종료 되지 않아서 좀 그랬는데.. 자동으로 종료가 되는거였군요

    • 윈도우 8 과 8.1 은 이미 그 자체적으로도 메모리 관리 기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사용자가 특별히 신경쓸 필요가 없습니다- 램이 근본적으로 부족한 경우가 아니라면 말이죠 :)

  • BlogIcon 이도 2014.10.04 00:27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테블릿사용하다가 alt+f4와같이 앱을 종료시키는것 찾지 못해서 울라고 그랬는데.. 좋은 정보에 웃으면서 갑니다.

728x90
반응형

윈도우 8 을 사용하다보면 한번이라도 스토어에 들어가 보게 됩니다 :)

 

저 같은 경우 블로그 작업이나 문서 작업 등이 아니라면 대부분 그나마도 모던 UI 시작 메뉴에서 거의 대부분의 일을 해결합니다. 미려한 UI와 편리한 사용, 그리고 여기에 멀티터치가 되는 트랙패드가 마우스가 있다면 최적이죠-

 

 

 

윈도우 8 의 스토어는 아이폰의 앱스토어, 안드로이드의 마켓과 같은 역할을 합니다. 원하는 앱을 무료 혹은 유료로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할 수 있는 곳이죠-

 

 

 

알송, 멜론, 벅스 뮤직, DAUM, 네이버 라인 등의 국내 앱은 물론이고 트위터나 뉴욕타임즈 등등 각종 해외 앱들도 많이 존재합니다. 여기서 수많은 앱들을 받아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만, 애플의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의 마켓과 크게 다른 점이 하나 있습니다.

 

 

뭔가 좀 색다른점 발견하셨나요?

 

윈도우폰 마켓플레이스와 마찬가지로 윈도우 8 의 스토어에서도 바로 [무료 평가판] 사용이 가능하다는점입니다!

 

제품을 결제부터 하고 사용해 봤더니 기대했던것과 너무 다른 경우, 별도의 환불 절차를 밟아야 하거나 안드로이드의 경우 시간 제한이 있어서 15분 안에 환불 신청을 하지 못하면 그나마도 환불이 안되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윈도우 8 스토어에서는 평가판을 다운로드 받아서 일정 스테이지까지나 혹은 일정 기간 (예를들어 제가 평가판으로 받은 사전은 14일을 유예기간으로 주었습니다) 동안 사용해 보고서 괜찮다 싶으면 그때가서 구매하면 됩니다.

 

이 부분은 정말 마음에 들더군요-

 

그런데 경우에 따라서는 내가 원하는 앱이 없을 수도 있죠.

 

해외 리뷰에서는 [Merriam Webster] 사전 앱을 사용하는 것을 분명히 봤는데

 

 

 

검색 결과에 없다고 나오는겁니다 ㅠㅠ 어찌된 영문일까요-

 

별도로 지역 설정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런걸 요구한 적도 없기 때문이죠. 이럴 경우! 바로 설정 하나만 만져주면 해결이 됩니다.

 

윈도우 8 에서 언제나 그렇듯 설정을 불러오기 위해서 [ 참 바 ] 를 열어봅시다-

 

순서는 스토어에 접속 -> 참 바 -> 설정 입니다.

 

 

 

여기에서 [기본설정]을 보시면 위의 화면처럼

 

기본으로 설정된 언어로 앱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설정합니다.

 

라는 부분이 활성화 되어 있습니다. 즉, 이 옵션 때문에 한국어를 기본으로 하는 경우 특정 앱들이 검색되지 않을 수 있다는 말입니다. 다르게 말하면 프랑스어로 윈도우를 사용중인 경우 우리말로 된 앱이 검색되지 않는 경우가 나타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언어별 설정을 해 둔 것이죠.

 

저 기능을 [아니오] 로 설정하고 다시 원하는 앱을 검색해 보면.....

 

 

 

짠-

 

앱이 등장했습니다 :)

 

유료 앱이니까 [무료 평가판]을 가지고 먼저 사용해보고 괜찮으면 지르면 되겠네요-

 

윈도우 8 을 사용하고, 스토어에서 원하는 앱이 나오지 않는 경우 이렇게 하고 다시 한번 시도 해 보세요! 더 많은 앱이 나타날겁니다 :)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주시면 계속적인 블로그 운영에 큰 도움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 +1

728x90
반응형

스마트폰 사용자이거나 혹은 스마트폰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요즘 가장 많이 듣는 말 중 하나가 바로 "어플" 일 것입니다. 이는 영어의 Application (어플리케이션 - 응용 프로그램) 에서 온 말이다. 그런데 이 말을 외국인에게 이야기 한다면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한다. 왜 그럴까?

-------------------------------------------------

Super market
슈퍼마켓 / 수퍼마켓. 그런데 우리는 흔히 슈퍼/수퍼 라고 한다. 사실 의미의 중요도를 따지만 뒤의 단어 마켓을 선정해야 한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앞 글자 슈퍼/수퍼 라고 부른다. 이렇게 이상하게 단어를 끊어버리는 것은 사실 일본어의 외래어 차용 방식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Arbeit
노동을 뜻하는 독일어 Arbeit (아르바이트) 를 가지고 일본어로는 아루바이또 라고 하며, 의미는 노동이 아니라 우리가 흔히 말하는 "알바", 즉 part time job 정도를 지칭한다. 그런데 일본에서는 한단계 더 나아가 이것을 "바이또" 라고 부른다. 독일어로 Arbeit는 더 이상 하위 단위로 뜯어낼 수 없는 하나의 형태소이며, 한 단어이다. 음절로는 2 음절이지만, 의미 단위로 더이상 찢어낼 수 없기 때문에 이를 "아루" + "바이또" 하고 끊을 수 없는 단어라는 이야기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바이또" 라고 쓴다.


Convenient Store
편의점을 일본어로 뭐라고 부를까- "콘비니" 라고 한다. 이것은 영어에서 온 말로 convenient store (컨비니언트 스토어) 를 가지고 뜯어낸 것인데, 앞의 convenient를 임의로 줄여서 "콘비니" 라고 만들어버린 것이다. 전 세계 어디에서도 통용되지 않는 괴상한 표현방식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Personal Computer
흔히 우리가 컴퓨터 혹은 PC라고 부르는 그 말이다. 정식 명칭은 personal computer (퍼스널 컴퓨터). 그런데 이것을 일본에서는 어떻게 말할까? 바로 "파소콘" 이다. 어떤 조합인지 충분히 예측이 가능하리라고 본다.



Deutschland
독일을 일본어로는 뭐라고 할까- 바로 "도이츠". 이는 독일어로 독일을 Deutschland (도이칠란트 - 참고: 도이칠란드가 아니라 도이칠란트 가 맞다) 라고 부르는 것에서 또 한번 이상한 곳에서 끊어다가 도이츠 하는 것이다. 실제로 Deutsch (도이취) 라고 하면 독일어, 독일의, 독일사람의 등의 뜻으로, 독일이라는 나라를 가리키는 말이 아니다-

--------------------------------------------


마무리

우리는 application 을 비교적 정확하게 "어플리케이션" 혹은 "애플리케이션" 이라고 읽을 수 있다. 그런데 이것을 뚝 잘라내어 "어플" 하고 읽는 모습은, 이웃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던 언어적 현상을 너무나 많이 닮아 있다. 우리말 안에도 수없이 많은 일본어의 잔재가 있는데, 이런 습관 까지도 굳이 따라해야 할 필요가 있을지 의문이다.

차라리 앱 이라고 불렀으면 좋겠다. 실제 영어로도 App. / Apps. 라고 줄여서 많이 쓰기 때문이다. 이렇게 말하면 어디가서나 다 통한다.



4분 20초부터 보면 정확하게 들을 수 있는 단어가 하나 있다-

우리가 그런 application을 다운로드 받는 곳을 "앱 스토어" 라고 하지 "어플 스토어" 라고 하지 않는 것처럼-

그리고 괜히 어렵게 application 하지 말고, 그냥 프로그램, 혹은 응용 프로그램 이라고 해도 될텐데 다들 마치 유행이나 된 것처럼 여기저기에서 "어플" 이라고 하는데, 이제는 조금 다르게 불렀으면 좋겠다-

물론 가장 좋은것은 "앱" / "애플리케이션" 이라는 말을 대체할 수 있는 우리 단어를 만드는것이겠지만-

728x90
반응형

Comment +8

  • 잘라서 말하는 것.... 좋은 습관은 아닌듯합니다..... 저도 반성하며 앱이라 해야겠습니다...

  • 어느 순간부터 어플리케이션이 갑자기 등장한 고유명사화돤듯 합니다. 사실 스마트폰에서 쓰는 어플리케이션이나 PC에서 쓰던 응용프로그램이나 예전부터 우리 주위에 있었는데 말이죠. 뭐 새로 나타난 특별한 용어마냥 '어플리케이션' 주구장창 말하다가 단어 형태를 고려하지 않고 툭 잘라버리는 버릇이 나온거라 생각됩니다.

  • 지나가던과객 2011.02.22 00:49

    피곤하시겠네요...

  • 민도리 2011.12.02 10:36

    정말소중한 자료 감사합니다. 아무생각없이 사용한 단어속에서 아직도 일본잔재가 남아있는듯 답답합니다. 제가요.

728x90
반응형
운동 경기 중에서 아마도 가장 인기가 많은 것은 축구가 아닐까 합니다- 월드컵을 비롯해서 전세계인들이 함께 즐기는 대표적인 운동이죠 :) 그 인기 덕분인지 각종 축구 게임들이 PC 뿐만 아니라 각종 콘솔 게임기에서도 넘쳐납니다- 이제는 온라인으로 즐기는 게임도 나왔죠-

축구 게임의 양대산맥인 EA와 코나미가 각각 아이폰용으로도 게임을 만들어 냈는데, 오늘은 그 중에서도 코나미의 PES 2010을 소개 하려고 합니다-

Pro Evolution Soccer 2010 의 줄임말 입니다-



안타깝게도 Bayern München 같은 팀이 없지만 그래도 꽤 많은 유럽팀들이 들어 있습니다- 게임 방법은 퀵매치부터 토너먼트식으로 진행하는 챔피언스 리그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합니다-


조종은 위의 그림처럼 할 수도 있고, 원하면 아이폰을 상하좌우로 움직이면서 할 수도 있습니다- 옵션에 가면 3가지 방법 중에서 선택할 수 있어요 :)

개인적으로는 위에처럼 버튼식으로 하는게 가장 편하더라구요-


이번에는 FC Barcelona를 선택해서 해보겠습니다


아이팟 터치 4세대에서 돌리고 있는데 게임 로딩 자체도 매우 빠릅니다. 다만 아직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지는 않아서 아이폰 3GS나 이전세대의 아이팟 터치에서하고 차이는 없습니다. 물론 색감 같은거야 조금 다르겠지만-


게임이 끝나고 나면 이런식으로 정보를 요약해서 보여줍니다-



포메이션도 보여주고, 중간에 포메이션을 바꿀 수도 있습니다-



최종적으로는 이겼습니다 게임에서 :D


이거는 리플레이 장면인데 화면 왼쪽 상단에 Replay라는 말이 깜빡입니다. 정확하게 Replay라는 말이 안나올때 캡쳐했네요 (+__)a 반칙을 하거나 골을 넣거나 하는 것처럼 특정 상황에서는 리플레이도 보여주는 등 사실상 콘솔게임 수준의 구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프타임- 현재 스코어 1:1


두번째 골을 성공 시켰죠 :D

 
2:1 로 이겼습니다 >_<)/


결과 보기 및 다음 경기 안내.

다음 상대는 리버풀이네요-


이번엔 FC바르셀로나 홈경기입니다-


로딩장면도 멋드러집니다 +_+


반칙을 하는 경우에도 리플레이와 함께 보여줍니다-

현재 2011 버전도 나왔지만 게임 평가를 보면 사실상 2010 하고 차이가 없다는 이야기가 대부분입니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Bayern München이 추가되었다는 점과......(+__)a

PES 2010, 축구 게임 중에서도 가장 추천할만한 수준의 게임입니다- 현재 독일 스토어 기준 0,79€, 미국 스토어 기준으로 $ 0,99로 할인판매중입니다. 아마도 2011이 나왔기 때문이 아닐까 하지만 1달러도 안되는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최구수준의 아이폰 게임이 아닌가 합니다 :D

728x90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