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USEMENT PARK

728x90
반응형
정말 순식간입니다.

2000년대가 과연 올까 싶은 고민을 하던게 불과 얼마전 같은데 이제 2011년도 다 끝나가네요-

오늘은 제 생일이기도 합니다. 매번 연말이 생일이라 어릴때는 크리스마스 선물, 생일 선물, 새해 핑계 선물, 설날 세뱃돈 등등 이거저거 몰앗 받는게 좋았지만, 이제는 선물 보다는 일년간 과연 얼마나 의미있게 보냈나 생각해 보는 시간이 더 많네요 ^-^;

티스토리에 가입한 것은 2007년이지만 정작 블로그라는걸 초보적이지만 제대로 시작한 것은 2009년부터이고 이제 막 2년차가 되었는데, 생각 해 보면 정말 장족의 발전을 이루었네요. 초기에는 하루 방문자가 3~4명 정도에 불과 했고, 한달에 많아야 100명 정도가 왔다가는 수준이었는데, 이제는 500명 이상의 방문자를 기본적으로 찍고 있으니.....

컨텐츠도 많이 부족하고 전문적인 활동을 하는 게 아니다보니 주기적으로 글을 올리거나 스킨을 꾸민다든가 하는 일도 없지만 RSS 구독도 해 주시고, 자주 들러 주시는 분들, 그리고 검색을 통해서 와주시는 모든 분들께 매번 진심으로 감사해 하고 있습니다-





11월에 찍은 사진인데 제 기억으로는 블로그에 올리지 않았던 것 같네요.








이제는 한겨울이라 나무에 잎사귀가 붙어 있는 모습도 보기가 쉽지 않은데, 정말 시간 빠르네요-

아마추어이고 실력도 많이 부족하지만 사진으로 처음을 시작했던 블로그라 틈틈이 사진을 계속해서 올려야지 하는 생각을 하는데, 최근들어서는 이런저런 일로 바빠서 카메라를 자주 만지지 못합니다.

내년에는 좀 더 많이 연습해서 더 나은 사진과, 다양한 테마에 대한 좀 더 깊은 분석으로 블로그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목표가 있습니다만, 얼마나 이루어낼 수 있을지는..... ^-^;





오래 살지는 않았지만, 살면서 느끼는 것은 인생의 고비가 결코 인생의 끝이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항상 어려움을 겪을때는 그 당시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지옥 같은 순간인 것으로 보이지만, 지나고 나면 그것이 작아보이더군요. 그 작은 것에서 좌절하면 앞으로 다가올 더 큰 산을 넘을 수가 없습니다. 산다는 것은 어쩌면 그런 끊임없는 고난의 연속이라고 해야 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산을 오르지 않고 산의 높음만을 탓하고, 누군가는 산을 오르되 끊임없는 눈물과 하소연을 하며 올라가고, 또 다른 누군가는 비록 힘들고 땀은 나지만 묵묵히 계속해서 그 산을 올라갑니다. 어떤 삶을 살 것인가는 철저하게 자신의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남이 어떻게 하는 것을 보고 따라가자가 아니라 내가 어떻게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합니다.

2011년 올 한해 동안 힘들고 어려웠던 일이 있으시거든 다 털어 놓고 내년에는 즐겁고 행복한 일들이 가득하시길 바라며, 시련이 오더라도 좌절하지 않는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 - 故 정주영
728x90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