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USEMENT PARK

728x90
반응형
애플의 Input device중에서 마우스를 빼 놓으면 설명할 것이 별로 없습니다. 물론 이제 클릭휠에서 한단게 진화하여 멀티 터치까지 섭렵한 애플이지만 기본적으로 그 베이스에는 비트맵 스크린과 마우스가 있었습니다. 그것이 매킨토시의 기본이기도 하고 동시에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가 뒤따라온 길이기도 합니다.


1984년도에 나온 초기 버전의 매킨토시 화면.

가장 최신의 Mac OS X 10.6 "Snow Leopard" 화면

화면 아래 Dock이 생겼다는 점 외에는 근본적인 틀은 똑같습니다. 아무튼 오늘은 매킨토시와 함께 해 온 마우스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 


애플에서 나온 마우스 중에서 위에 보이는 프로 마우스가 가장 예쁘다고 생각합니다. 원버튼 마우스이고 휠도 없지만 가장 예쁘고 매력적인 제품이죠 ㅠㅠ

저 모양 그대로 + 다 버튼 마우스의 장점을 도입한 것이 바로 마이티 마우스 입니다. 이제는 저작권 문제로 애플 마우스라고 불리우는 녀석입니다-


실제로 옆모습은 스크롤 볼이 있다는 점만 빼면 동일한 구조입니다. 윗판 전체가 눌리는 구조도 똑같구요- 다만 유선 버전에서는 옵티컬 트랙킹이지만 무선 버전은 레이저 트랙킹입니다. 제가 쓰고 있는 녀석도 무선입니다 :)

원버튼 마우스의 고집을 버릴 수 없었던 애플은 원버튼인데 다 버튼으로 만듭니다. 즉, 클릭 자체는 하나지만 위에 손가락을 어떻게 얹어 놓느냐에 따라 좌/우 클릭으로 인식하게 만든거죠 :) 저는 여전히 원버튼으로 사용중입니다만, 윈도우에서 넘어온 많은 분들은 우클릭이 안되면 불편해하시죠- 기존의 맥에서 그래왔던것처럼 그냥 손을 다 올려놓은채로 클릭하면 좌클릭, 좌측만 클릭해도 좌클릭, 그리고 검지 손가락을 떼고 오른편만 누르면 우클릭으로 인식합니다. 정전기를 감지하는 센서가 손가락이 놓인 위치를 판독하는거죠- 어차피 우클릭 없이 그냥 쓰는 저로써는 무의미합니다만^-^; 

그리고 가운데 스크롤 볼은 상하좌우 뿐만 아니라 360도로 회전이 가능해서 대형 그림 파일 등을 볼 때 편리합니다- 클릭도 되고, 좌우에는 스퀴즈 버튼 (쥐어짜기) 이 있어서 추가적으로 기능할당이 가능합니다. 총 4버튼이 된 셈이죠-

이렇게 예쁘고 다양한 기능으로 무장한 마이티 마우스 내부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오래전 고장으로 잠자고 있던 유선 마이티 마우스의 속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손가락이 닿는 부분 바로 안쪽에는 저렇게 센서가 맞닿아 있습니다- 저 초록색 영역에서 감지가 이뤄지는거죠 :) 그리고 나사 3개로 고정된 부분에 스크롤 볼이 들어 있습니다 :)

초록색 부분은 손가락의 위치 인식, 갈색/주황색 선은 스크롤 볼 인식-


그렇게 해서 보드로 정보를 보내주면 판독을 하죠 :) 왼편에 둥근것은 스피커입니다. 마우스에 웬 스피커냐 하시겠지만 스크롤을 할 때 마이티 마우스는 전원이 들어와 있는 경우 미세하게 틱틱틱 소리가 납니다. 전원이 꺼지면 아무소리도 안나죠 ^-^ 그리고 스피커와 나란히 오른편에 보이는 회색의 작은 막대 같은 것이 바로 클릭부분입니다. 클릭할 수 있는 물리적인 버튼은 하나라는 이야기죠- 다만 손가락 위치에 따라 클릭을 좌클릭으로 판단할 것이냐 우클릭으로 판단할 것이냐를 결정짓습니다-



좀더 상세한 내부 구조 :)


이랬던 마이티 마우스가 물러나고 이제는 매직 마우스라고 하여 윗판 전체가 멀티 터치를 인식하는, 마이티 마우스에서 한단계 더 발전한 형태로 나왔지만 개인적으로는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너무 높이가 낮아서 조금만 써도 손이 아파오더라구요 ㅠ

단순히 겉보기에 예쁘기만 한 것이 아니라 속도 꽉찬 마이티 마우스 :) 

재미있게 보셨다면 아래 추천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