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PowerPC

(8)
내가 맥을 떠날 수 없는 이유- 지금 사용하고 있는 맥은 iBook G4 12인치 모델. 동종 맨 마지막 모델이기는 하지만 2006년에 단종된 녀석이니 적어도 4년은 됐다. 당연히 요즘 나오는 맥들하고 비교하면 퍼포먼스도 떨어지고 기능적인 측면에서도 부족한게 많다- 운영체제도 최신 Mac OS X 스노 레퍼드가 아니라 타이거를 돌리고 있다. (개인적으로 레퍼드 이후 UI가 우주로 가버린듯 하여 좀 낯설어서 타이거 UI가 더 마음에 든다-) 요즘 한창 고민을 했던게 PC로 갈아 탈까 하는 부분. 남들은 맥으로 갈아탈까 하는 고민을 하지만 나는 반대로 PC로 갈아탈까 고민을 했다. 울트라씬이다 뭐다 해서 참 매력적인 제품들이 많이 보였는데 그러다가도 결국은 아냐 맥을 다시 사는 한이 있어도 일단은 그냥 쓰자 하는 생각이 계속 들었다- 내가..
부도 위기 애플을 구해준 제품 iMac 지금의 애플은 현금을 55조원이나 보유하고 있는 초 우량 기업입니다만 사실 과거 애플은 부도 위기를 맞은 적이 있습니다.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 등 끊임없이 대박을 터뜨리고 있는 애플에게도 과거 쓰라린 시간들이 있었다는거죠- 어떻게 보면 그런 시간을 겪었기 때문에 더 열심히 뛰는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부도 직전 다급했던 애플을 다시 살려준 제품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 스티브 잡스가 회사에서 쫓겨난 이야기 등 이전의 이야기들을 모두 다 하려면 너무나 길기 때문에 오늘의 포커스는 "제품"에 맞추겠습니다- 97년, 마이클 델은 애플을 향해 차라리 모든 주식을 다 처분하고 회사 문을 닫는것이 더 나을것이라는 말을 할 정도로 애플은 풍전등화였습니다. 지금의 앙숙관계에 있는 어도비에 구원을 요청하지만 ..
비운의 CPU, PowerPC 많은 사람들이 CPU하면 그냥 인텔과 AMD를 떠올립니다. 하지만 나름대로 VIA에서도 만들고 SiS도 있었습니다. 물론 VIA제품이 싸고 전력소모도 매우 적지만 그만큼 품질에서 좀 떨어진다는 건 사실이죠. 이제는 그나마도 의미가 없어졌지만..... 그런데 모토로라와 IBM에서도 CPU를 만든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만날 수 있지만, 모르고 있는 곳곳에 그것들이 숨어 있습니다 PowerPC G4 PowerPC라는 CPU가 있었습니다. 과거 애플 제품의 CPU로 발탁되어 쓰였죠. 애플에서는 이걸 순차적으로 세대별로 G3, G4, G5이렇게 이름을 붙여나갔습니다. 그 중 G4는 7400번대의 숫자를 가지고 있었고 제가 사용했던 iBook G4 에는 MPC 7447a 제품이 들어 있습니다...
PowerBook G4 12" 생명줄
Adobe Flash Player 10.1 Beta 3 어도비의 대표적인 플러그인 플래쉬 플레이어 버전 10.1의 3번째 베타가 나왔습니다. 솔직히 2번째까지도 크게 기대를 안 했고 사용해본 결과 이렇다 할 퍼포먼스 향상도 느낄 수 없었고, 특히나 사파리 등에서의 브라우저 크래쉬 원인이 대부분 이 녀석이었던 터라 사용 자체를 꺼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10.1의 베타 3이 나와있다는 말에 반쯤 호기심을 가지고 설치를 해 봤습니다. PowerPC 기반의 매킨토시에서는 유난히도 플래쉬 기반 컨텐츠가 심각하게 느려지는 문제점이 있었는데, 이번 베타 3을 설치하고 나서는 확연하게 빨라진 모습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른 것들에 비해 유독 플래쉬만 느려서 짜증이었는데 문제가 해결되고 있네요- 정식버전에서는 조금 더 최적화 되어서 더 부드러운 모습으로 컨텐츠들을 ..
인공위성이 미쳤어요 ㅠ 토시바 새틀라이트.....일명 인공위성 (+__)a 2005년에 샀으니까 어느새 5년이 다 된 녀석이다. 아직도 솔직히 하드한 작업만 아니면 전혀 문제도 없고 멀쩡.........했는데 며칠 전부터 계속 말썽을 부리기 시작했다 ㅠ 공포의 블루 스크린이 작렬하거나.....혼자 전원이 나가 버리기도 하고 ;ㅅ; 왜이래 정신차려 이 미친 컴퓨터야 ㅠㅠ 슬슬 보내줘야 할 때가 된건가.....ha........... 그러나 iBook G4는 지금도 무소음으로 열심히 달립니다. 플래쉬만 아니면 날아 다니는 PowerPC 헤헷- 도대체 어도비는 플래쉬를 어떻게 만들었길래 PowerPC만 오면 죽을 것처럼 버벅이는지 ㅉㅉㅉ 어쨌든 일단 PC는 살리고 봐야 해 ㅠㅠ
Mac OS X 10.6 "Snow Leopard"를 통해 애플 타블렛을 예상한다- 이제 1월에 있을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에서 도대체 뭐가 나올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매우 커지고 있다. 특히나 사람들이 가장 많이 기대하고 있는 부분은 타블렛. 오만가지 루머들이 난무하고 있고 예상치들도 많이 나오고 있지만, 이번에는 애플의 최신 운영체제 Mac OS X 10.6 Snow Leopard를 통해서 타블렛 제품을 예상해 보고자 한다- 일단 아이폰 운영체제 혹은 그 변형이 탑재 될 것 같지는 않다- 왜? 그 이유는 스노우 레퍼드를 살펴보면 알 수 있다. (글의 맨 마지막에 스노우 레퍼드 공개 키노트 영상을 삽입하도록 하겠다) 애플은 그 동안 버전업을 통해서 총 6개의 Mac OS X (맥 오에스 텐이라고 읽는다) 을 발표했다. 10.0 치타 / 10.1 푸마 / 10.2 재규어 / 10.3 팬서..
PowerPC G4 벨로시티 엔진을 탑재한 PowerPC G4 프로세서. 한때는 G5와 함께 매킨토시의 심장부 역할을 톡톡히 해 냈지만, 이제는 인텔 프로세서로의 전환도 모두 끝난지 오래이기 때문에 조용히 사라져 가고 있는 안타까운 녀석- 트랜지션 초기에는 이런 약간은 과장된 문구와 함께 여전히 PowerPC의 건재함을 자랑하는 듯 했지만, 결국은 모두 인텔로 넘어가고 말았다. 물론 이때까지만 해도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포토샵 등 대부분의 프로그램들이 PowerPC 기반에서 네이티브하게 돌아갔기 때문에 빠르고 쾌적했고, 인텔 베이스의 맥에서는 로제타 라는 에뮬레이터로 돌려야 했기 때문에 퍼포먼스가 상당히 떨어졌다. 운영체제도 레퍼드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PowerPC를 지원하지 않지만, 그래도 내 iBook G4는 앞으로..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