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IO FRED.







제가 갔을 당시에는 한창 파이프 오르간 복원/수리를 위한 모금을 하고 있었던 St. Kastor 입니다. 네 여기도 성당입니다.....코블렌츠에서는 성당 투어를 하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러는 와중에 조금 걷다보니 날씨가 다시 조금씩 맑아지기 시작했고 드디어 도착한 대망의 도이체스 에크 입니다. 후.....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일단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커서 놀랐습니다. 그리고 계단을 올라가면 내부로 들어갈 수 있는데 안에서 비스마르크 동상을 바라 보면 또 한번 놀라게 됩니다 (왼편에 사람하고 비교하면 꽤 크다는 걸 알 수 있죠)






위에서 내려다보면 이런식의 모습입니다. 도이체스 에크에서 '에크 (Eck)'는 모서리, 귀퉁이를 말하는데 저 뾰족한 부분을 가리켜서 하는 말입니다.








그리고 함께 있었던 독일의 연방주들의 문장. 이건 코블렌츠가 있는 Rheinland-Pfalz (라인란트-팔츠)의 문장과 함께 다른 15개의 주 문장도 함께 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라인강을 따라 산 위에 저런 성곽들이 계속해서 늘어서 있고-



아래에서 본 모습은 이랬습니다. 라인강과 모젤강이 갈라지는 부분- 그리고 독일 연방주들의 깃발





Deutsches Eck에 올라가면 훨씬 탁 트인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정말 기분이 좋아지는 순간-



그리고 모젤강을 따라 조금만 걸어 내려오면 다리가 하나 나오는데 여기서 Deutsches Eck쪽을 바라 보면.....



다리 위에서 Deutsches Eck쪽을 바라보면 모젤강과 함께 양 옆으로 늘어선 코브렌츠를 볼 수 있어요. 조금 춥기는 했지만 도리어 산산하니까 개운한 느낌은 들고 좋았습니다.

어쨌거나 이렇게 수많은 성당들과 함께 코블렌츠를 둘러보면서 하루를 마무리 했습니다. 여행 가이드나 이런거 전혀 없이 말 그대로 발걸음이 가는 대로 둘러보고 오다보니 다 보지 못 한 부분들도 있을테지만, 남이 정해 준 길대로 다니는거랑은 다른 소소한 맛이 있었던 하루였습니다. 독일 여행을 계획 중이신 분들은 코블렌츠를 한번 지나가는 길에 둘러 보시는 건 어떨까요?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