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IO FRED.



이 글은 어떤 지원이나 홍보 요청 등 일체의 협조 없이 개인적으로 방문하여 직접 지불하고 식사를 마친 후 쓰는 후기임을 밝힙니다



가까운 친구와 오래 간만에 점심을 함께 먹으려고 했는데, 어디로 가야하나 한참 고민을 하다가 찾은 집입니다. 참 신기한 것은 하루에 3번, 한 달이면 90번을 먹어야 하는 식사인데 매 순간 뭘 먹어야 하나 고민이고 아무리 번화가를 나가도 늘 먹을게 없다는 생각이 든다는 점입니다. 아무튼 일단 '밥' 종류를 먹자는 요청에 강남일대 맛집을 검색하는데 하나 같이 전부 광고 아니면, 글은 없고 사진으로 도배 혹은 스티커로만 도배 되어 있어서 참 읽을 컨텐츠가 없다 생각을 했는데 대체적으로 평가가 괜찮은 집이 하나 있었고, 그 집이 바로 여기 '마시찜'이었습니다.


저도 블로그를 하기는 하지만, 광고와 홍보성 멘트로 도배 되어 있는 곳이 워낙 많아서 네이버 블로그들은 잘 신뢰를 안 하는 편인데 한 번 속는 셈치고 가보자 라는 생각으로 찾아갔습니다.




위치는 강남역 1번 출구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고개를 오른쪽으로 돌리면 보이는 "THE UNDERGROUND" 라고 되어 있는 입구의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하로 내려가면 됩니다. 가장 안쪽에 마시찜 이라는 가게가 보이고 다소 여유있는 넉넉한 공간이 준비 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MASIZZIM 이라고 써 있고 약간은 서양식 레스토랑을 보는 듯한 느낌으로 인테리어가 되어 있어서 세련된 느낌을 줍니다. 갈비찜 파는 곳이라고 보기에는 조금 어려워 보이게 생겼어요 ㅎㅎㅎ 낯설어하지 마시길



내부는 이런식입니다. 그냥 파스타집이라고 해도 믿을만한 그런 인테리어죠? 하지만 이 집의 주 메뉴는 갈비찜입니다. :-)


단품으로 갈비찜을 시켜 먹을 수도 있지만, 오늘은 정식메뉴를 이용했습니다. 소갈비찜 정식이 8천원, 소갈비찜 정식에 비빔국수를 더하면 만 천원, 돼지등갈비 정식은 7천원, 여기에도 메밀국수를 더하면 만원입니다. 닭찜정식도 있어요. 이건 6천원이고 여기에 비빔국수를 더하면 9천원입니다.




이게 소갈비찜 정식입니다. 소갈비는 매운맛과 순한맛을 고를 수 있는데 순한맛은 간장베이스 갈비찜이라고 합니다. 매운맛이 그렇게 강렬하게 매운 맛이 아니라고는 하셨는데 제 기준에서는 먹으면 먹을 수록 굉장히 매웠습니다. 참고로 오뚜기 참깨라면도 매워하는 사람입니다. 참고하시길 ㅎㅎㅎ


어쨌거나 기본찬에 약간의 흑미가 들어간 밥 (공기밥 추가시 천원), 따끈따끈한 소갈비찜, 그리고 동치미 이렇게 해서 8천원이고 여기에 3천원 추가시 비빔국수도 나옵니다.


고기는 아주 부드럽고 양념이 속속들이 잘 배어 있었고, 매콤, 칼칼한게 입맛을 돋우는 그런 맛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많이 매웠어요 ㅠㅠ) 근데 짜증나게 맵기만 한 게 아니라 매운데도 계속 먹게 되는 그런 맛있게 매운 맛이었습니다. 참고로 나중에 계산하면서 우연찮게 본 매장 재료 납품 표에서 고기들이 전부 호주산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ㅎㅎㅎ


어쨌거나 고기도 밥 한 공기 충분히 먹을만큼 넉넉하게 들어 있었고 버섯과 당면도 들어 있어서 건져 먹는 맛이 있었습니다. 밥 비벼서 먹으니까 딱 좋더라구요. 맵기는 한데 생각보다 많이 짜지는 않아서 좋았네요. 자리도 넉넉하고 직원분들도 다들 친절하셨고 무엇보다도 매장이 아주 깔끔하고 정돈된 분위기여서 좋았습니다. 아무리 맛있는 메뉴를 하는 집이라도 식당이 너무 지저분해 보이거나 정리정돈이 안 되어 있으면 뭔가 별로잖아요-


가격은 아주 저렴한건 아니지만, 먹어본 바로는 비빔국수까지 시키지 않아도 한 끼 식사로 충분히 괜찮은 양이었고 필요에 따라 공기밥을 하나 추가해서 둘이서 나눠 먹는다고 하면 꽤 넉넉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저희는 일요일 점심시간에 간거라 자리도 많고 여유 있었지만 평일에는 아마도 직장인 분들이 상당히 많이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강남역 근처에서 비싸지 않게 칼칼한 갈비찜 정식을 한 번 시도 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Comment +0

한국에 온지도 어느덧 8개월이 흘렀습니다-

초창기 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독일이 많이 그립기도 하고, 또 새삼 독일의 좋은점, 나쁜점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는 시간들을 가졌습니다-

근데 한국에 있으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도무지 맛있는 파스타, 피자집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었는데 (아니면 터무니 없이 비싸거나), 마침 너무나 반가운 소식이 있었습니다-

Va Piano 강남점 오픈!

독일에서 온 캐주얼 레스토랑입니다. 이미 코엑스 근처에는 오픈을 했는데 기회가 없어서 못 가봤죠-

비싸지 않은 가격, 좋은 점수를 줄 수 있는 맛- 그리고 그 자리에서 직접 요리하는 걸 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죠 :)

강남점은 강남역 씨너스 극장쪽 건물 2층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일단 메뉴판 생김새부터가 똑같습니다!!!!! 독일에서 보던 녀석 그대로입니다 :)

다만 메뉴가 좀 다르다는 것과 한글이라는거죠 독일어 대신에 ^-^;

파스타는 소스를 고르도록 되어 있습니다. 8500원부터 14500원으로 한국의 여타 (어줍잖은) 파스타집들 보다는 훨씬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면을 직접 고를 수 있습니다 <- 국내에서는 거의 다 스파게티로만 나오는데 이게 참 불만이었습니다

면을 스파게티, 푸실리, 펜네, 링귀니 등 6~7가지 중에서 하나를 고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메뉴에 V 표시가 있는 것들은 베지테리안들을 위한 안내입니다- 고기류가 안들어가는 메뉴라는거죠-


전채요리는 물론 샐러드, 피자, 와인 등 다양합니다-


요기가 바로 독일 비스바덴의 Va Piano :) 테라스에서 친구들이랑 자주 저녁 먹고 그랬어요-

자 그럼 강남점 내부를 살펴볼까요?


인테리어가 똑같습니다!!!!!!!!!!!!!!!!!!!!!!!!!!!!!!!!!!!!!!!!!!!!!!!!!!!!!!!!

물론 그림들까지 똑같은건 아닙니다만 ^-^;;;; 기본적으로 인테리어나 기타 레이아웃들이 완전 똑같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무 좋았어요ㅠㅠㅠ



테이블에는 Va Piano에 대해 소개하는 글도 있고 :)


이제 주문에 들어 갑니다-

아참! 처음에 들어올때 카드를 받게 됩니다- 한사람당 하나씩 받아도 되고 일행들이랑 한장의 카드로 받아도 됩니다. 메뉴를 주문할 때 카드를 내면 카드에 정보를 입력하게 되고, 나중에 최종적으로 나갈때 카드를 내면 금액이 얼마인지 찍힙니다-

물론 중간 주문 과정에서도 계속 가격이 표시되므로 걱정 안하셔도 되요 ^-^

파스타는 주문시 소스 말고 면도 함께 고르셔야 합니다 :)

개인적으로는 링귀니 + 볼로네제 + 갈릭 살짝 + 파마산 추천합니다. 정말 괜찮아요 ^-^

그리고 이탈리아 식당들은 기본적으로 파스타에 빵이 제공되고, 여기에서도 독일에서와 마찬가지로 빵은 더 달라고 하면 더 줍니다 :)


피자도 주문했습니다- 피자는 다 되면 저게 드르륵드르륵-


거의 사랑하다시피 하는 루꼴라 피자입니다 ㅠ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일품......................




이어야 하는데 일단 피자 사이즈가 독일에서보다 좀 작아졌네요 (+__)a 독일에서도 작아졌을까나;;;;

그리고 조금 짰습니다.

아무것도 없이 도우에 토마토 소스와 치즈만 올린걸 마게리타 (Margeherita: 우리말로 쓸 때 마르게리따 라고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라고 하는데 이 녀석을 얼마나 잘 만들어내느냐가 관건입니다.


 

바로 이녀석이 마게리타인데 아무것도 아닌것 같지만 저렇게 해서 나온 피자맛이 어떠냐에 따라 피자의 모든게 좌우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루꼴라 피자......기본 간이 좀 쎘던것 같습니다. 아쉬웠지만 도우 자체는 굉장히 고소하고 맛있었어요-

12500원입니다-


그리고 이 녀석이 링귀니 면에 볼로네제 소스- 링귀니면은 우리나라의 칼국수처럼 약간 넓적하고 스파게티와 달리 훨씬 부드럽고 촉촉한 식감을 줍니다- 그래서 좋아합니다 ^-^

살짝 마늘을 가미해서 향긋하고 좋아요- 이건 독일에서 먹던것하고 거의 비슷한 맛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합격점을 충분히 줄 수 있겠더라구요-ㅎ 기꺼이 또 가서 먹을 생각입니다~ㅎ

11000원입니다-



전반적으로 인테리어도 현지의 Va Piano와 거의 흡사했고 직원들도 친절하고 좋았습니다-


다만 아직 오픈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인지 다소 한적한 모습을 보이더라구요-



커피도 잘 마셨고 :)

카푸치노를 시켰는데 3000원이었나? 3500원이었나 했어요-


그리고 Va Piano에서 키우는 바질-

독일에서는 테이블에서 키우는 녀석들도 있는데 그냥 따다가 음식에 바로 넣어서 먹기도 하고 그러더라구요-

-------------------------------------------------------------

총평:

전반적으로 매우 깨끗하고, 깔끔한 음식맛 -

독일 현지와 매우 흡사한 분위기 -

친절한 직원들

넓은 공간으로 인한 여유로움 -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

하지만 루꼴라 피자의 간이 좀 쎄서 다소 부담스러웠다는 점과 생각보다 루꼴라가 많이 올라가지 않아서 조금 아쉬웠다는 점 -

별 5개 만점으로 평가한다면 4개 반을 주겠습니다 :)

----------------------------------------------------------

마음에 드셨다면 추천 꾹- 눌러주세요~

'서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광판  (2) 2010.09.23
인사동-  (2) 2010.09.18
독일에서 온 캐주얼 레스토랑 Va Piano 강남점 방문기  (4) 2010.09.17
어린이  (0) 2010.09.15
2010 09 07  (2) 2010.09.07
Nur Fotos  (0) 2010.09.07

Comment +4


정말 모처럼 너무나 맑고 화창한 하루였습니다. 그 동안 비가 많이 온 덕분인지 이렇게 맑고 화창한 날은 처음인것 같네요-ㅎ 작은 회사 건물 옥상에 올라가서 찍어봤습니다-ㅋ

그리고는 동생 녀석 하나를 만나러-

평소 일본식 라멘이 먹어보고 싶었다고 했던게 기억이 나서.....




강남역 지오다노와 BSX 사이쯤 있는 파리바게트의 건너편 골목으로 올라와서 왼편에 보면 (CGV 있는 곳) 오모야하고 또 하나 라멘집이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오모야가 나은것 같습니다-

다만 매우 협소하고 2층에도 자리가 있지만 1층만큼 협소하여.....어지간해서는 항상 기다렸다가 들어가야 합니다




나름 일본식으로 인테리어를 꾸민것 같습니다- 하지만 매번 일본어 발음을 이상하게 표기하는 걸 보면 답답합니다. 그건 오모야 뿐만 아니라 거의 대부분.....

예를들어 (토리노) 카라아게를 가라아게라고 표기한다든가.....
카츠돈을 가쓰동이라고 표기한다든가.....

거센소리에 대한 표기가 참 이상합니다 ㅡㅡ;;

아무튼-

동생녀석은 톤코츠라멘 (돼지뼈 라멘) 을 시키고 저는 매번 그렇듯 미소라멘.


라멘은 종류가 다양해서 시오라멘 (소금라면) 미소라멘 (일본 된장 라멘) 톤코츠라멘 (돼지뼈 라멘) 쇼유라멘 (간장라멘) 등 워낙 많지만, 개인적으로는 미소라멘이 가장 입맛에도 맞고 익숙하네요-

예전에 일했던 일식집도 생각나고 주인아주머니도 생각나고.....간만에 편지라도 한통 넣어드려야겠습니다^-^;

'엔터테인먼트 > 문화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die Fotos.  (0) 2010.06.02
전부 다 북한산으로 만들어 주는 앱 "조선 사진기"  (14) 2010.05.29
화창한 서울- 정말 얼마만인지.....  (0) 2010.05.26
야끼우동  (8) 2010.05.18
MCM  (0) 2010.04.30
그 동안 모았던 우표들 중에서.....  (1) 2010.03.10

Comment +0

강남역 BaB

서울2010. 4. 30. 23:15
공부하느라, 사느라 그리고 여러가지 다 힘들다고 노래를 하는 동생 녀석이 하나 있어서, 오늘은 그 녀석을 데리고 밥을 먹으러 갔습니다- 밀가루 음식 이런 거 말고 밥을 먹고 싶다고 해서 이거저거 생각해 보다가 강남역에 괜찮은 밥집을 생각해 냈죠-ㅋ 예전에도 갔었고 괜찮았기 때문에-

강남역 7번출구로 나와서 신논현역 방향으로.....오른쪽으로 골목 하나만 들어가서 신논현역 방면으로 가다 보면 BaB 이라는 집이 2층에 보입니다- 다만 들어가는 문을 찾는게 모르는 경우에는 쉽지 않아서 ^-^;


일단 분위기는 그냥 카페 같습니다- 깨끗하고 조용하고 전반적으로- 음식들도 굉장히 깔끔하고 자극적이지 않은 맛이라 좋아합니다- 화학조미료 같은걸 따로 넣지 않는다고........맞나 ㅡㅡ;; 그렇다고 음식들이 비싼것도 아닙니다-

점심메뉴로는 된장찌개, 순두부찌개, 고등어조림 등 하나하고 반찬들 5~6가지, 밥 해서 6000원입니다.

스페셜로는 2인분씩 시킬 수 있는 불고기 + 5~6가지 반찬 + 된장찌개 + 밥 2 공기 = 18000원

혹은 제육볶음 등도 있습니다


오늘 시킨것은 불고기. 제가 돼지고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__)a 확실히 짜거나 맵거나 하지 않고 그냥 집에서 먹는 것 같은 느낌이라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깔끔하다는 점이 가장.....

전반적으로 한식집 하면 가격이 저렴한 경우 지저분하거나 혹은 정신없는 경우들이 있는데, 이런식으로 분위기도 좋고, 깨끗하면서 음식들도 괜찮고, 가격도 비싸지 않은 집들이 많이 생겼으면 합니다-ㅎ 강남역 부근에 나왔다가 밥을 먹고 싶을때 추천!

'서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지막 휴식  (2) 2010.05.05
명동 성당  (2) 2010.05.02
강남역 BaB  (4) 2010.04.30
푸른 하늘 하얀 벚꽃  (2) 2010.04.29
Spring  (0) 2010.04.27
All day long  (2) 2010.04.26

Comment +4

잘 먹었습니다 '▽'

서울2009. 8. 25. 07:41

친한 형이 밥 사줬다 ㅎ1ㅎ1ㅎ1.....사실 전에 카츠돈도 얻어 먹었고 해서 이번에는 꼭 내가 사야gee 하고 있었는데 'ㅅ' 오늘 보고 다시 안 볼 거면 이번에 계산하라고 (+__)a 아니면 다음번에 내가 사라고 ㄷㄷㄷ 그래서 또 얻어먹게 되기는 했다만 ;ㅅ; (핑계 아니다)

간만에 먹어서, 그리고 애시당초 내가 매운 걸 못 먹어서 솔직히 맵기는 했지만 (김치는 너무 매워서 도저히 못 먹을 정도 였는데 형은 그냥 잘 먹더라고;;;;;;)

그래도 맛있었음 >_<)/ 배부르고 양도 정말 많았는데 당면이랑 떡이랑 계속 집어 먹고 ㅋㅋㅋ


저기 보이는 게 문제의 그 녀석 김.치. 너무 매웠어 ㅠㅠ 사..........살려줘 ;ㅅ;

그래도 잘 먹었습니다~~~ '▽'

ㅎ1ㅎ1ㅎ1.....ごちそうさまでした。

'서울'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ur de Seoul  (4) 2009.08.28
Vermiss  (0) 2009.08.26
잘 먹었습니다 '▽'  (4) 2009.08.25
잘 먹었습니다 >_<)/  (0) 2009.08.23
아디다스  (0) 2009.08.23
Unterschiede  (0) 2009.08.23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