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IO FRED.

동유럽의 꽃, 오스트리아 비엔나 (Wien, Österreich in 2006) 본문

오스트리아/빈

동유럽의 꽃, 오스트리아 비엔나 (Wien, Österreich in 2006)

후레드군 2010.08.27 15:31


지금까지 내가 가 본 곳들 중에서 가장 예쁘고 마음에 들었던 도시를 꼽으라면 주저 없이 오스트리아 빈 (Wien, 영어로는 Vienna) 을 고를 정도로 너무나 마음에 들었던 곳이다. 다만 지하철은 좀 상태가 'ㅅ';;;;

유럽에서 가장 음악적이고 또 가장 아름다운 곳이면서 한편으로는 굉장히 정신없는 곳이 빈이다. 차들도 독일과는 달리 굉장히 공격적이고- 사람들도 수다스럽다 ^-^ㅋ

하지만 수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곳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어디를 가든 친절한 서비스와 상세한 가이드를 받을 수 있으며, 한국어로 된 설명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곳이다. 다만 교통편이 다소 나쁜 편이기 때문에 비엔나 직항로로 가는게 아니면 독일 뮌헨 등에서 가는 경우가 많다-


낮에는 이런 모습인데 밤이 되면.....


낮시간에 미리 티켓을 샀던 터라 나는 이곳에서 모차르트 콘서트를 볼 기회가 생겼다-


물론 공연 자체가 아주 유명한 누군가를 데려와서 하는게 아니라 예를들면 음대 졸업 준비생이라든가, 혹은 콩쿨 입상자 등을 데려와서 초연을 시켜주는 것이었지만, 관광객 입장에서는 저렴하게 수준 높은 공연을 볼 수 있는 것이고, 연주자들 입장에서는 직접 무대에 서 보는 경험도 되니 서로에게 좋은 일이 아닐까 싶다-

특히나 비엔나에 와서 클래식 음악회를 못 보고 간다면 매우 아쉬울 듯?

요한 슈트라우스를 비롯한 각종 음악가들이 극찬하고 사랑했던 도시 비엔나-


정확하게 흔들렸지만, 비엔나에는 음악만 있는 것이 아니다. 과거 합스부르크 왕가의 위엄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각종 궁전들과, 중세 서양 세계를 휩쓸던 크리스트교의 흔적들도 굉장히 많이 만날 수 있다-


여기는 쉔브룬 궁전이다. 프랑스의 궁전들에 비하면 초라해보일지 모르겠지만 내부는 굉장히 화려하고 뒷마당까지 생각하면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곳이다-


이렇게 보면 작은것 같지만 사람의 크기를 생각해 보면.....


이쯤되면 마당이 얼마나 넓은지 상상이나 될지 모르겠다-


길고 긴 마당을 모두 다 지나고 한참을 올라오면 궁전이 보인다. 여기까지도 모두 궁전 소속이다. 얼마나 넓은지 ^-^;


그리고 다 올라오면 글로리에떼라고 하는 이런 건축물도 만날 수 있다.

사실 쉔브룬 궁전보다는 벨베데레 궁전이 훨씬 더 화려하고 멋지지만 남은 사진이 없.......(+__)a


비엔나는 역시 음악가를 빼 놓고는 설명할 방법이 없다. 독일 본 (Bonn) 에 가면 베토벤을 만날 수 있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가면 모차르트를 만날 수 있고, 비엔나에 오면 유럽의 거의 모든 음악가들을 느낄 수 있다. 요한 슈트라우스 동상이 있는 공원도 있고 그냥 도시 전체가 음악이다-


공원에서 잠시 여유를 부리며-

또다른 시각적인 즐거움을 가져다 주는 비엔나의 건물들-


대표적인것이 시청사다. 비엔나 시청 건물은 크기 뿐만 아니라 웅장함, 디테일 등 모든 면에서 시선을 끌고 사람을 압도한다-


전쟁을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독일과 달리 오스트리아의 빈은 전반적으로 예전의 모습을 굉장히 많이 간직하고 있어서 그냥 도시 전체가 예술 작품이라고 보면 될 정도다. 동유럽을 가는데 오스트리아 빈을 빼놓는다면 굉장히 큰 실수를 하게 되는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예나 지금이나 분명 애플빠라는 걸 증명해주는......(+__)a 도대체 비엔나 가서 이 사진을 왜 찍은건지;;;;;;;;

1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