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USEMENT PARK

728x90
반응형
독일에는 총 16개의 주가 있다. 크게 보면 구 동/서독으로 볼 수도 있지만 또 남/북간의 성향도 많이 다르고, 각 주마다 특성이 있는 경우도 많고, 또 서로간에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동/서독 통일을 논하기 이전에 독일 연방 공화국 (Bundesrepublik Deutschland)이라는 하나의 나라로 구성된지 60여년 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도 보면 우리나라나 프랑스처럼 하나라는 느낌보다는 따로따로의 느낌이 더 강하다-

(출처: 위키페디아)
알파벳 순이며 우리말로 표기하다 보니 실제 독일어 발음과는 다소 다를 수 있습니다.

1. Baden-Württemberg (바덴-뷔르템베르크)
수도: Stuttgart (슈투트가르트)

2. Bayern (바이에른)
수도: München (뮌헨)

3. Berlin (베를린)

4. Brandenburg (브란덴부르크)
수도: Potsdam (포츠담)

5. Bremen (브레멘)

6. Hamburg (함부르크)

7. Hessen (헤센)
수도: Wiesbaden (비스바덴)

8. Mecklenburg-Vorpommern (메클렌부크르 포어포먼)
수도: Schwerin (슈베린)

9. Niedersachsen (니더작센)
수도: Hannover (하노버)

10. Nordrhein-Westfalen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수도: Düsseldorf (뒤셀도르프)

11. Rheinland-Pfalz (라인란트-팔츠)
수도: Mainz (마인츠)

12. Saarland (자-란트)
수도: Saarbrücken (자-브뤼켄)

13. Sachsen (작센)
수도: Dresden (드레스덴)

14. Sachen-Anhalt (작센 안할트)
수도: Magdeburg (막데부르크)

15. Schlewig-Holstein (슐레비히 홀슈타인)
수도: Kiel (킬)

16. Thüringen (튀링엔)
수도: Erfurt (에어푸르트)


참고로 베를린, 브레멘, 함부르크는 도시이면서 동시에 주이기도 하고, 바이에른과 작센은 자유주(Freistaat)이다. 

그렇다면 독일 사람들은 어느 주에 사는 것을 가장 선호할까 'ㅅ'

AP (associated press) 의 기사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바이에른주에 사는 것을 가장 선호한다고 한다- 사실 독일에서 가장 잘 사는 주가 바덴-뷔르템베르크와 바이에른이니까.....근데 재미있는 사실은 구 동독 사람들중 많은 수가 바이에른주로 이사가고 싶지 않다고 답했고, 구 서독 사람들 중 상당수가 작센주로는 이사가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여전히 동/서독간 서로에 대한 이미지가 그다지 좋지 않다는 것을 추측해볼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젊은층에서 가장 선호하는 도시는 수도 베를린.
728x90
반응형

Comment +5

728x90
반응형


마인츠 돔 (Mainz Dom). 사실은 정확하게 말하면 Mainzer Dom 혹은 Dom zu Mainz라고 해야겠지. 빵집 마인츠돔이라는 곳은 이곳 앞에 가 보면 Dom Café라고 있는데 거기서 노하우를 배워 가서 이름을 마인츠 돔이라고 지었다고 들었다-

마인츠 하면 바로 나오는 게 대성당. 그리고 구텐베르크. 과거 마인츠 공화국일때만큼의 번영을 누리지는 못하고 있지만, Rheinland-Pfalz 주의 수도를 맞고 있고, 올해로 개교 532주년의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대학교가 있다-

1000년의 시간동안 수 많은 전쟁을 겪으면서 일부는 소실되고 또 재건되면서 결국은 남쪽과 북쪽이 전혀 다른 건축 양식으로 재건되었지만 그게 또 마인츠 대 성당만의 매력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728x90
반응형

Comment +2

  • Favicon of https://diaryofgrinder.tistory.com BlogIcon SAS 2009.10.12 10:17 신고

    유럽의 대성당들은 정말 사람이 만든게 맞나 싶을정도로
    굉장한 박력을 가지고 있더군요.

    수십 수백년동안 만들고 또 만들었다니
    만든 사람들의 고생이 눈에 선합니다. ^^

독일행

주저리 주저리2009. 9. 16. 18:47
728x90
반응형

아이폰에서 미리 체크인도 했더터라 다음날은 일도 거의 없었고- 



내가 탈 비행기가 한창 준비중이었다-

매번 루프트한자만 탔던 터라 

이제는 그냥 무덤덤하게 익숙한 흰색 비행기

보잉 비행기하고는 다르게 에어버스 A340 600은

앞뒤로 매우 길고 단층이다-

그래서 앞쪽으로는 First / Business 클래스

뒤쪽으로는 Economy



내가 어렸을 때 미국을 오갈때는 땅콩이나 아몬드, 캐슈넛 

이런것 믹스를 주곤 했는데 언제부터인가 루프트한자를 탈 때면 

이런 솔트크래커를 주더라고 'ㅅ'


그리고 중간에 간식으로 나오는 컵라면. 예전에는 

신라면 작은컵이었는데 외국 손님들한테 너무 맵다는 소리를 많이 들어서 

바꾼거라는 얘기가 있는데 확실한 건 아니니 뭐-

아무튼 닛신 라면이랑 햄 샌드위치, 치즈 샌드위치 중 하나 고를 수 있다-

막상 이래놓고 메인디쉬는 못 찍었다는게 (+__)a

한번은 양송이 소스 소고기 스테이크 / 비빔밥 중에서 소고기 골랐고-

독일 도착하기 직전 저녁식사에서는 바이에른 소시지랑 잡채밥 중에 소시지 선택-
728x90
반응형

'주저리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 초대장을 배포할 수 없었던 이유-  (0) 2010.08.20
Velocity Engine에 최적화  (0) 2010.03.30
PowerBook G4  (8) 2010.03.18
독일행  (0) 2009.09.16
Lufthansa A340 600  (2) 2009.08.21
Airbus A340 600  (4) 2009.08.17

Comment +0

Unterschiede

서울2009. 8. 23. 01:05
728x90
반응형

비행기에서 가져온 신문. 우리나라 신문들은 새삼 느낀거지만 광고 참 많더라. 그리고 뭔가 정신없이 복잡하게 해 놨다는 느낌이랄까-

예전에 빈에서도 Süddeutsche Zeitung 보고 완전 반가웠었는데 'ㅅ'



오늘 마트에 갔다. 솔직히 이렇게 정신 없고 시끄러운 줄은 상상도 못 했다- 예전에는 익숙했었을 것 같은데 새삼 너무 머리가 아파서 금방 나왔다. 여기저기에서 홍보한다고 소리소리 지르고 사람들은 치고 지나가도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도 없고 최소한 눈으로라도 미안해 하는 구석이 조금도 없었다. 줄을 서 있으면 은근슬쩍 와서 끼어들고 피곤했다- 그러다가 조미료 넣지 않은 라면이라고 먹어보라고 해서 조금 시식을 했다가 너무 매워서 물을 계속 들이켰다- 나한테만 매웠던 것 같긴 했지만 그래도 심하게 많이 매웠어 나한테는-

그냥.....너무 오래 간만에 오니까 이 나라 낯설어. 아주 많이-
728x90
반응형

'서울' 카테고리의 다른 글

Vermiss  (0) 2009.08.26
잘 먹었습니다 '▽'  (4) 2009.08.25
잘 먹었습니다 >_<)/  (0) 2009.08.23
아디다스  (0) 2009.08.23
Unterschiede  (0) 2009.08.23
잘먹었습니다 >_<)/  (0) 2009.08.21

Comment +0